IT
게임ㆍ인터넷

페이스북, 맞춤형 광고에 '사용자 동의' 필수 조치

  • 김범수 기자

  • 입력 : 2018.06.14 17:49

    페이스북이 ‘사용자 맞춤형 광고(Custom Audiences Ads)’에 사용자 동의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조치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정보기술(IT) 외신 테크크런치는 13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이 7월 2일부터 광고주, 광고대행사 책임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광고 규정을 적용해 이런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용자 맞춤형 광고는 사용자의 컴퓨터 인터넷 사용 기록을 바탕으로 자주 방문한 웹사이트, 스마트폰을 통해 접속한 모바일 페이지를 세분화했다가 광고업자가 해당 사용자에 맞는 광고를 노출시키는 형태다. 사용자가 관심을 가졌던 상품과 관련된 광고가 노출되기 때문에 효과가 좋다.

    해당 광고 모델은 성별, 나이, 거주지, 직업 등 기본 프로필과 관심분야 식별을 위한 흥미 이슈, 방문 사이트 등의 데이터를 활용한다. 앞으로는 광고주가 사용자 개인정보, 이메일, 연락처를 공유하면서 ‘사용 동의’를 얻었는지 공표하게해 사용자가 정보 활용 여부를 확실하게 알 수 있도록 하겠다는 조치다.

    이런 조치는 지난 4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로 인해 사용자 8500만명의 정보가 도용된 것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당시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개인정보 보호 강화 방안을 내놓겠다고 했고 이에 따른 조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