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키위플러스 지분 51% 인수…약 100억원 투자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8.06.13 20:43 | 수정 2018.06.13 20:45

    카카오(035720)는 13일 소프트웨어와 기기 개발 업체 키위플러스의 지분 51%를 제3자 배정방식으로 100억원 초반대 금액을 투자해 인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카카오 키즈워치를 제조했던 키위플러스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키즈 제공
    키위플러스는 카카오 키즈워치를 제조, 판매했던 업체다. 2013년 서상원 키위플러스 대표가 창업했다. 카카오 키즈워치 외에도 라인키즈폰 등을 제조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자녀 위치 확인, 통화와 메신저 서비스가 가능한 제품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하드웨어와 사물인터넷(IoT)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수”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로 카카오가 3분기 출시할 IoT 서비스 플랫폼 ‘카카오홈’에 관련 기술이 사용될 전망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