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H몰, ‘카카오페이 간편 인증’ 서비스 도입

조선비즈
  • 백예리 기자
    입력 2018.06.13 10:16 | 수정 2018.06.13 10:18

    현대홈쇼핑이 운영하는 현대H몰은 카카오의 핀테크(금융·기술의 융합산업)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의 모바일 인증 서비스 ‘카카오페이 간편 인증’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H몰은 카카오 간편 회원가입, 로그인, 결제에 이어 본인 인증까지 카카오에서 제공하는 모든 간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카카오페이 간편 인증은 개인정보 수집동의·신용정보 조회동의·보험 및 대출 계약 등 주요 문서 확인과 전자 서명을 대체하는 편의 서비스다. 국내 주요 금융 및 보험사가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출시 후 약 1년 만에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새로운 본인 인증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H몰은 이 서비스를 먼저, 아이디나 비밀번호 찾을 때 필요한 본인 인증 확인 서비스에 적용한다. 현대H몰 내 ‘회원 ID찾기’나 ‘비밀번호 찾기’에 들어가 ‘카카오페이 간편인증’을 선택하고, 본인 휴대폰번호와 생년월일를 입력 후 전송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에 ‘카카오페이’라는 인증창이 자동으로 뜬다. 해당 창에서 지문 인증이나 핀번호를 입력한 후, 현대H몰로 돌아가 확인버튼을 누르면 본인 인증이 완료된다.

    현대H몰 관계자는 “현재 한 달 평균 아이디나 비밀번호를 찾기 위해 20만여건의 본인인증 서비스가 이용되고 있다”며 “기존 이름·성별·생년월일·통신사 등 다양한 정보를 입력해야 하는 휴대폰 본인 인증보다 입력 정보와 절차가 간단한 것이 카카오 본인 인증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현대H몰은 또 H몰 적립금 또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 등으로 상품을 전액 결제하거나, 비회원 또는 성인상품을 구매시 필요한 본인 인증에도 카카오페이 간편 인증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