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모터쇼

[부산모터쇼] 만트럭, ‘뉴 MAN TGL’ 출시…프리미엄 중소형 트럭시장 공략

  • 진상훈 기자
  • 입력 : 2018.06.07 16:58 | 수정 : 2018.06.08 08:18

    만트럭버스코리아는 7일 부산광역시 벡스코에서 개막한 ‘2018 부산모터쇼’에서 중소형 카고트럭 ‘뉴 MAN TGL’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뉴 MAN TGL 3.5톤 트럭은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중소형 트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선보인 모델이다. 대형급 수준의 캡 사이즈로 설계됐고 국내 중소형 트럭 최초로 후륜 에어 서스펜션을 탑재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만트럭버스코리아 심재호 트럭 영업 제품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018 부산프리미엄 중소형 트럭 TGL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만트럭버스코리아 제공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만트럭버스코리아 심재호 트럭 영업 제품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018 부산프리미엄 중소형 트럭 TGL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만트럭버스코리아 제공
    뉴 MAN TGL 중소형 카고트럭은 MAN D08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76kg∙m의 힘을 갖췄다. 또 올해부터 대형 트럭에만 의무화된 비상 자동 제동 장치(EBA), 차량 안전성 제어 시스템(ESP), 그리고 차선 이탈 경고 장치(LGS) 등 첨단 안전 장치를 기본 적용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MAN TGL 외에도 ‘MAN TGX’와 ‘MAN TGM’ 등 다른 TG 시리즈 모델도 공개했다. 뉴 MAN TGX 640마력 트랙터는 D38 엔진을 탑재한 플래그십 모델로 최고출력 640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침대 2개를 배치했으며 자동 거리 조절 정속 주행 시스템(ACC)을 비롯한 각종 안전사양을 적용해 장거리 운송시에도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뉴 MAN TGM 320마력 대형 카고트럭은 국내 최초로 3축 조향 가변축을 적용해 주행 편의성과 작업 효율성을 높였다.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127kg∙m의 MAN D08 엔진을 탑재했다. 전자제어식 후륜 4백 에어 서스펜션을 탑재해 주행 안전성을 강화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MAN TG 뉴 시리즈와 함께 국내 최다 정규 좌석인 74석을 보유한 2층 버스 ‘MAN 라이온스 더블데커’도 전시했다.MAN 라이온스 더블데커는 독일 현지에서 완제품으로 생산해 국내에 들여온 모델로 전 좌석이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돼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한 전 좌석에 USB 충전포트를 적용했다.

    최신 배기가스 규제인 유로 6C 기준을 충족하는 460마력의 친환경 고성능 디젤 엔진을 장착했고 1층 출입구에는 램프가 적용된 자동경사판을 적용해 교통약자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승·하차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 밖에 승객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비상 자동 제동 장치(AEBS), 차량 안전성 제어 및 전복방지 시스템(ESP), 차선 이탈 경고 장치(LDWS)와 화재 경보 장치, 360도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 등 최첨단 능동형 안전 시스템을 대거 적용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