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모터쇼

[부산모터쇼] 한국GM, 중형SUV 이쿼녹스 출시…2987만원부터

  • 김참 기자
  • 입력 : 2018.06.07 13:02

    한국GM이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새로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쿼녹스’를 출시했다.

    이쿼녹스는 한국GM이 5년간 국내 시장에 선보일 15개 신차 계획에 따라 더 뉴 스파크에 이어 출시하는 두 번째 신제품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며 SUV에 강점을 가진 글로벌 브랜드의 경쟁력을 적극 활용해 제품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쉐보레 SUV의 전통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된 글로벌 신차 이쿼녹스는 한국 고객들이 SUV에 원하는 모든 것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쿼녹스는 쉐보레 SUV 라인업의 글로벌 대표 모델이다. 2004년 1세대 모델이 출시된 이 후 2009년 2세대 모델이 선보였다. 새롭게 출시된 3세대 신모델은 SUV 시장 최대 격전지 미국에서 지난해29만대 연간 판매고를 기록하며 풀사이즈 픽업 트럭 실버라도에 이어 북미 최다 판매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이쿼녹스./ 한국GM 제공
    이쿼녹스./ 한국GM 제공
    차량 전면부에 쉐보레 브랜드 시그니처 디자인을 대변하는 듀얼 포트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연출한다. 또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차체의 양 옆으로 뻗어나가는 LED 헤드램프와 LED 주간주행등, 후면부를 수평으로 장식한 LED 테일 램프와 LED 보조제동등은 중형 SUV의 당당한 존재감을 강조한다.

    디트로이트 워렌 기술연구소의 풍동 시험 시설에서 500 시간 이상의 극한 테스트를 통해 완성된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은 날렵한 인상과 함께 이전 세대에 비해 10% 이상 줄어든 공기 저항으로 높은 연비를 달성하는데 기여한다. 동급 최초로 이쿼녹스에 탑재된 에어로셔터는 고속 주행 시 그릴을 닫아 전면부 공기저항을 저감한다.

    ‘2018 워즈오토 10대 인테리어’에 선정된 이쿼녹스의 실내 디자인은 쉐보레 시그니처 듀얼 콕핏 디자인을 계승해 안락하며, 천연 가죽을 포함 폭넓은 소재와 컬러의 조합으로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공간을 연출한다. 원터치 버튼 조작으로 2열 시트를 평평하게 접을 수 있는 뒷좌석 원터치 폴딩 시스템은 공간활용성을 극대화하며, 1800리터의 넉넉한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이쿼녹스는 또 미국 신차 평가 프로그램의 안전성 종합평가 부문에서 최고 등급(별 5개)을 받으며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적용한 이쿼녹스는 레이더 센서 및 전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의 주변을 상시 감시하며 잠재적인 사고를 예방하는 360도 전방위 안전 시스템을 탑재했다.

    주행 중 사고를 미리 방지하기 위한 시티 브레이킹 시스템(저속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과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전방 거리 감지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도 전 모델에 기본으로 장착했다.

    특히 이쿼녹스에는 캐딜락을 비롯한 고급 모델에 국한해 채택해 온 GM의 특허 기술 ‘햅틱 시트(무소음 진동 경고 시스템)’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햅틱 시트는 경고음 대신 시트 쿠션의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며, 시트 쿠션의 진동 위치에 따라 직관적으로 위험 요소를 감지하면서 경고음으로 인한 피로감이나 동승자 불안감을 경감한다.

    한국GM은 이쿼녹스에 공격적인 가격전략을 선택했다. 트림별로 LS는 2987만원, LT는 3451만원, 프리미어는 3892만원으로 책정했다. 미국 판매가(LT 트림 기준)와 비교해 400만원가량 낮은 수준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