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렌즈 주스, 일반 주스보다 열량·당분 높네

조선일보
  • 최종석 기자
    입력 2018.06.05 03:08

    소비자시민모임 분석 결과

    몸에 쌓인 독소를 배출하고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클렌즈(cleanse) 주스'가 일반 주스보다 열량이 더 높고 당분도 많이 들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은 시중에 판매 중인 클렌즈 주스 5종, 오렌지 주스 10종, 과채 혼합 주스 2종 등 주스 17종을 비교·분석해 보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4일 밝혔다.

    건강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클렌즈 주스(Cleanse Juice·해독 주스)’가 일반 오렌지 주스보다 가격은 비싸고, 열량과 당류 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클렌즈 주스(Cleanse Juice·해독 주스)’가 일반 오렌지 주스보다 가격은 비싸고, 열량과 당류 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클렌즈 주스는 설탕이나 물 등 첨가물을 넣지 않고 오로지 과일·채소만을 짜내 만든 주스다. 최근 다이어트나 해독에 좋다고 해 인기를 끌고 있다. 커피 전문점에서도 많이 팔린다.

    소비자시민모임 조사 결과, 200mL당 평균 열량은 클렌즈 주스가 92.74㎉로 과채 혼합 주스(87.77㎉)나 오렌지 주스(87.41㎉)보다 높았다. 200mL당 평균 당류 함량도 클렌즈 주스(20.18g)가 오렌지 주스(16.17g)나 과채 혼합 주스(15.58g)보다 많았다. 당류의 경우 과채 혼합 주스의 1.3배에 달해 5잔을 마시면 1일 영양성분기준치(100g)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mL당 평균 가격은 클렌즈 주스가 1553원으로 오렌지 주스(556원)의 2.8배였다.

    윤명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은 "건강한 이미지나 광고에 현혹되기보다 영양 성분을 잘 비교해 보고 구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클렌즈 주스는 물을 섞지 않기 때문에 일반 주스보다 당 함량이나 열량이 높지만 이는 과일 자체의 특성"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