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대기업 오너, 문어발식 등기이사 겸직…최대 36곳에서 활동

  • 조지원 기자
  • 입력 : 2018.05.30 08:57

    대기업 오너 일가가 기업 수십 곳에 등기이사를 겸직 중이다. 특히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계열사 36곳에서 등기이사를 하고 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왼쪽)과 박순석 신안그룹 회장 /조선일보DB
    우오현 SM그룹 회장(왼쪽)과 박순석 신안그룹 회장 /조선일보DB
    3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그룹 오너 일가 중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320명 중 10명이 계열사 10곳 이상에서 등기임원을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계열사 68곳 중 36곳에서 등기이사로 등재돼있다. 이어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 17곳, 박상훈 신안 금융부문 대표 15곳,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와 박순석 신안 회장 각 14곳, 김영훈 대성 회장 13곳, 박훈 휴스틸 사장‧이진철 신안 총괄사장 12곳, 김정주 대성홀딩스 사장 11곳,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 10곳으로 조사됐다.

    계열사 22개를 두고 있는 신안그룹은 박순석 회장, 장남 박훈 사장, 차남 박상훈 사장, 사위 이진철 이사 등 오너가 4명이 10곳 이상에서 계열사 등기이사를 맡고 있었다.

    오너 등기이사 겸직이 많은 신안, 사조, 아이에스동서, 대성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정한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그룹에 포함되지 않는다. 해당 기업들은 오너일가 자녀가 등기이사로 등재된 기업에 일감을 몰아줘도 제재를 받지 않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