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에… LNG 발전사들 1분기 3000억 흑자

조선일보
  • 안준호 기자
    입력 2018.05.29 03:07

    한전은 1분기 1276억 손실… LNG·유연탄 값 계속 상승
    "결국 전기요금 올릴 수밖에"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올 1분기에 한국전력은 1000억원대의 영업손실을 낸 반면 민간발전사들은 수백억원대 영업이익을 냈다. 한전이 값싼 원전 대신 원가가 비싼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발전량을 크게 늘렸기 때문이다. 민간 발전사들은 주로 LNG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 시스템과 업계에 따르면 국내 8대 민간 LNG 발전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총 301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전은 지난해 4분기 129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도 1276억원 영업손실을 내 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경기도 포천시 LNG 복합화력발전소 ‘포천파워’에서 직원들이 배출 가스 오염도를 확인하기 위해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LNG 발전량을 늘리자, 최근 민간LNG 발전사들은 수백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경기도 포천시 LNG 복합화력발전소 ‘포천파워’에서 직원들이 배출 가스 오염도를 확인하기 위해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LNG 발전량을 늘리자, 최근 민간LNG 발전사들은 수백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주완중 기자

    민간 8대 발전사는 포스코에너지, GS EPS, SK E&S, 포천파워, 에스파워, 동두천드림파워, 파주에너지서비스, 평택에너지서비스 등이다. 이들 8개사의 올 1분기 매출 합계는 1조9991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6069억원) 대비 24.4% 증가했다. 올 1분기 영업이익은 3012억원으로 전년 동기(2103억원)에 비해 43.2% 급증했다.

    포스코에너지(537억원)·GS EPS(564억원)·SK E&S(349억원) 등 '빅 3'의 영업이익만 1450억원으로 한전의 영업손실과 맞먹는 규모다.

    민간발전사들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가동률이 떨어지면서 반사이익을 봤다. 민간 발전업계 관계자들은 1분기 실적이 크게 개선된 데 대해 "전력 시장 거래가격(SMP)이 1kWh당 93.2원으로 지난해 1분기 88.3원보다 4.9원 올랐고, 원전 가동률이 떨어지면서 LNG 발전량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6~2018년 1분기 발전원별 발전량 그래프

    원전 가동률은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원전 발전량은 2016년 1분기 4만2161기가와트시(GWh)에서 올해 1분기 2만6501GWh로 줄었다. 원전 24기 중 현재 7기가 가동 중단 상태다. 원전 가동률은 지난해 12월 62.3%에서 올해 1월 58.6%, 2월엔 56.1%까지 떨어졌다. 원전 가동률 하락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탈원전 정책 때문이 아니라 그동안 간과됐던 안전 조치를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업계에선 "정부가 안전을 명분으로 원전 가동을 줄이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원전 가동이 줄면서 석탄과 LNG 발전은 늘고 있다. 미세 먼지에 대한 우려에도 석탄 발전량은 2016년 1분기 5만272GWh에서 올해 1분기 6만1457GWh로 1만1185GWh 늘었다. 같은 기간 LNG 발전량도 3만1368GWh에서 4만2656GWh로 36% 늘었다.

    한전과 민간 발전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발전 설비 용량 117.6GW 가운데 민간 발전 설비 용량은 18GW로 전체의 15% 수준에 불과하다.

    한전의 손실 증가는 향후 전기료 인상으로 귀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게다가 올 들어 국제 유가 상승으로, 유가에 연동되는 LNG와 유연탄 가격도 덩달아 올랐다. 하반기에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민간 발전사들은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으로 수혜를 보고 있다"며 "근본적인 문제는 원전 가동률 저하로 한전의 적자가 쌓이면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