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에너지· 화학

SK㈜, 美 셰일기업 브라조스에 2억5000만달러 지분 투자

  • 안상희 기자

  • 입력 : 2018.05.18 19:40

    SK그룹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북미 셰일원유·가스 G&P(Gathering & Processing) 기업인 브라조스 미드스트림 홀딩스에 2억50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SK㈜, 美 셰일기업 브라조스에 2억5000만달러 지분 투자
    G&P란 가스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모아 파이프라인을 통해 이송하는 개더링(Gathering)과 이송된 천연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운송·판매하는데 적합하도록 가공하는 프로세싱(Processing)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이번 지분 투자는 SK㈜ 미국법인인 플루투스 캐피탈(Plutus Capital)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고유가 속 셰일원유 붐 속에서 SK㈜가 미 최대생산지인 퍼미안 지역의 고성장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에너지 사업확장과 수익확보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SK㈜는 지난해 미국 셰일가스 G&P업체인 유레카에 투자하며 글로벌 에너지 분야 투자를 본격화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 에너지 사업과의 시너지는 물론 SK 북미 사업의 주요 수입원 창출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K㈜, 美 셰일기업 브라조스에 2억5000만달러 지분 투자
    2015년 설립된 브라조스사는 텍사스주 퍼미안(Permian) 분지에 위치한 셰일원유 및 가스 G&P 전문업체다.유가와 가스 가격 변화에 상관없이 고정수수료 계약이 매출의 80%가 넘어 리스크(위험)가 낮고 평균 10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보유해 사업 안정성이 높은 대표적 우량 기업으로 꼽힌다고 SK㈜는 설명했다. 또 특정 지역 내 생산 물량에 대한 독점적 처리 권한과 다수의 우수 고객사를 보유해 설립 3년 만에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SK㈜는 석유개발 사업을 하는 SK이노베이션(096770)과 제품 수송과 판매를 하는 SK E&S와의 시너지를 확대를 기대했다.

    SK㈜ 관계자는 "미래 신성장 동력인 글로벌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동시에 글로벌 투자전문지주회사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동남아 1위 카셰어링업체 그랩(Grab)과 브라조스 투자 등 올해도 지속적인 글로벌 투자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