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 셰일기업 브라조스에 2억5000만달러 지분 투자

조선비즈
  • 안상희 기자
    입력 2018.05.18 19:40

    SK그룹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북미 셰일원유·가스 G&P(Gathering & Processing) 기업인 브라조스 미드스트림 홀딩스에 2억50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G&P란 가스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모아 파이프라인을 통해 이송하는 개더링(Gathering)과 이송된 천연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운송·판매하는데 적합하도록 가공하는 프로세싱(Processing)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이번 지분 투자는 SK㈜ 미국법인인 플루투스 캐피탈(Plutus Capital)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고유가 속 셰일원유 붐 속에서 SK㈜가 미 최대생산지인 퍼미안 지역의 고성장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에너지 사업확장과 수익확보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SK㈜는 지난해 미국 셰일가스 G&P업체인 유레카에 투자하며 글로벌 에너지 분야 투자를 본격화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 에너지 사업과의 시너지는 물론 SK 북미 사업의 주요 수입원 창출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5년 설립된 브라조스사는 텍사스주 퍼미안(Permian) 분지에 위치한 셰일원유 및 가스 G&P 전문업체다.유가와 가스 가격 변화에 상관없이 고정수수료 계약이 매출의 80%가 넘어 리스크(위험)가 낮고 평균 10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보유해 사업 안정성이 높은 대표적 우량 기업으로 꼽힌다고 SK㈜는 설명했다. 또 특정 지역 내 생산 물량에 대한 독점적 처리 권한과 다수의 우수 고객사를 보유해 설립 3년 만에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SK㈜는 석유개발 사업을 하는 SK이노베이션(096770)과 제품 수송과 판매를 하는 SK E&S와의 시너지를 확대를 기대했다.

    SK㈜ 관계자는 "미래 신성장 동력인 글로벌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동시에 글로벌 투자전문지주회사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동남아 1위 카셰어링업체 그랩(Grab)과 브라조스 투자 등 올해도 지속적인 글로벌 투자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