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금융위, MG손보에 경영개선권고 조치..."자본건전성 개선방안 마련하라"

  • 김문관 기자
  • 입력 : 2018.05.18 16:05 | 수정 : 2018.05.18 17:18

    금융위원회가 18일 자본건전성이 악화된 MG손해보험에 경영개선권고 조치를 내렸다.

    MG손해보험은 자본건전성 개선방안을 마련해 금융위에 제출하고 자본을 확충해야 한다.

    조선DB
    조선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금융위 정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안건을 의결했다.

    이는 지난 1월 말 기준 MG손보의 지급여력비율(RBC비율)이 90%대에 그쳤기 때문이다.

    RBC비율은 보험사가 소비자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보험사가 소비자에게 지급할 보험금의 비율로 보험사 자본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보험업법상 보험사들은 RBC비율을 100%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RBC비율이 100%미만일 경우에는 경영개선권고, 50%미만일 경우에는 경영개선요구, 0%미만일 경우에는 경영개선명령 조치를 받게 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MG손보의 RBC비율은 111% 였다. 그러나 후순위채 만기에 따른 보완자본 인정액 감소 등의 영향으로 한 달 새 RBC비율이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개선권고를 받은 금융사는 RBC비율을 100% 이상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자본건전성 개선방안(경영개선계획서)을 금융위에 제출해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경영개선권고 조치를 받은 금융사는 조치일로부터 2개월 안에 금융위가 지정한 날짜까지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하고 자본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본건전성이 개선되지 않으면 경영개선요구, 경영개선명령 조치 순으로 이어진다. 경영개선명령을 받으면 금감원과 예금보험공사에서 관리인이 파견된다. 이후에도 자본건전성이 개선되지 않으면 매각 절차를 밟게 된다.

    MG손보는 최대한 빨리 자본건전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MG손보 관계자는 “현재 보험계약자들에 대한 보험금 지급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증자 방안을 마련하고 RBC비율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