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윤석헌 금감원장 “시장질서 어지럽히는 행위에 엄격한 잣대 적용할 것”

  • 정해용 기자

  • 입력 : 2018.05.18 10:30

    윤석헌(사진) 금융감독원장은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 “시장질서 어지럽히는 행위에 엄격한 잣대 적용할 것”
    윤 원장은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8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금융회사가 단기성과에 집착해 불완전판매 등으로 소비자의 피해를 유발하거나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른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철저히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앞으로의 금융감독 방향에 대해서는 “견실한 금융감독으로 금융시장의 위험이 적절히 관리돼야만 금융규제 개혁을 통해 금융상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가능해지고 궁극적으로는 금융산업의 경쟁력도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금융감독이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다해야 금융산업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은 금융시장의 안정을 굳건히 지키고 법과 규율, 그리고 질서를 엄정히 확립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소비자 보호의 효과가 금융현장에서 실제로 나타날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검사 기능을 강화하고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금융권의 영업 관행이 개선되도록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주제인 ‘고령화 진전에 따른 금융부문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고령화가 전세계적으로도 유례없이 빠르게 진전되고 있고 노후 설계에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 많아 금융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요구되는 영역”이라며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구했다.

    이날 자문회의는 7개 분과 79명의 외부자문위원과 금감원 임원 등이 참석해 열렸고 금감원은 ‘고령화 진전에 따른 금융부문의 역할’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