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7 씽큐' 18일 국내 최초 출시…89만8700원

조선비즈
  • 안별 기자
    입력 2018.05.17 10:00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를 이동통신 3사와 LG 베스트샵 같은 자급제 채널을 통해 18일 출시한다.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가’ 국내에서 18일부터 판매된다. /LG전자 제공
    G7 씽큐(램 4GB, 저장용량 64GB) 출고가는 89만8700원, G7 씽큐 플러스(램 6GB, 저장용량 128GB) 출고가는 97만6800원이다.

    G7 씽큐에는 개량 LCD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가 장착돼 기존 100% 밝기에서도 자연에 가까운 색상 표현이 가능하다. 전작 G6보다 소비전력을 최대 30% 낮춰 배터리 사용시간도 늘렸다.

    우퍼(저음 전용 스피커) 역할을 하는 붐박스 스피커로 풍부한 사운드도 제공한다.

    카메라 기능도 확대됐다. 어두운 곳에서도 조명 없이 스스로의 최적 화질을 찾아내는 인공지능 카메라가 장착됐다. Q렌즈를 통해 이미지 검색이 가능하고 향후 구글 렌즈 업데이트를 통해 피사체 정보를 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LG전자는 G7 씽큐 구매 고객에게 네 가지 액세서리 패키지도 제공한다. BTS팩, 넥슨 카이저 팩, 프리미엄 팩, 라인 프렌즈 팩 중 한 개를 선택해 1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스페셜 액세서리 팩 4종 내용물 참조. /LG전자 제공
    G7 씽큐를 구매할 경우 LG 트롬 스타일러 같은 LG전자 기기 구매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LG고객 안심 보상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브랜드 상관없이 기존 사용하던 스마트폰이 G 시리즈 같은 프리미엄 제품일 경우 최대 18만5000원까지 보상해준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 같은 타사 프리미엄 제품도 보상을 제공한다.

    이상규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부사장은 “업그레이드한 G7 씽큐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삼성 초긴장… 출시일까지 두달 미룬 LG 야심작 안별 기자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