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셜 벤처 등 육성… 2022년까지 새 일자리 11만개 만들 것"

  • 장상진 기자

  • 입력 : 2018.05.17 03:08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중소기업 지원과 IT(정보기술)·벤처기업 창업 활성화 등을 통해 2022년까지 일자리를 11만개 이상 만들겠다는 내용의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을 16일 심의·의결했다. 국토·교통 부문 일자리가 9만6000여개로 가장 많다. 주로 '창업 공간'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전국 공공임대주택 단지 또는 도시 재생 지역, 고속도로 휴게소 등 4700여곳에 청년층이 창업할 수 있는 사무실·상가 등을 확보해 저렴하게 빌려주고 기술 지원도 해줘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것이다. 또 국토교통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로공사·공항공사 등 공공 기관을 통해 1만3300명을 신규 채용한다. 소규모 공공 시설물 6만9000개에 대한 안전 점검 등을 민간에 맡겨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도 포함했다.

    일자리위원회가 특히 강조한 것은 '소셜 벤처'이다. 소셜 벤처란 환경·주거·돌봄 등 사회적 문제로 거론되는 영역에서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로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이윤도 창출하는 벤처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연간 100곳에 달하는 우수 소셜 벤처에 최대 1억원씩 지원하고, 12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연내 조성해 소셜 벤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소셜 벤처 활성화를 통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는 일자리는 내년 2500개 정도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