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바이오 · 제약

강남 피부과 '집단 패혈증', 프로포폴 주사액 오염 유력

  • 허지윤 기자

  • 입력 : 2018.05.16 19:47

    최근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발생한 ‘집단 패혈증’ 의심 사태의 원인으로 ‘프로포폴 주사액 오염’이 지목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6일 오후 집단 패혈증 사태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 “환자들의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균’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형민 질병관리본부 의료감염관리과장은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집단 패혈증 의심 사태가 벌어진 서울 강남구 M피부과. /조현정 인턴기자
    집단 패혈증 의심 사태가 벌어진 서울 강남구 M피부과. /조현정 인턴기자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M피부과의원에서 시술 전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환자 20명이 발열,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을 보였다. 전신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패혈증 증상을 보인 환자도 있었다.

    이번 중간 조사 결과, 이상증상을 보인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4일 사용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이 검출됐다.

    이는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은 식물,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사람의 경우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이번 사태와 같은 패혈증은 물론 세균성 관절염, 세균성 활막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을 일으킬 수 있다.

    제조, 보관, 투약 준비 등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 수액, 총정맥영양,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으로 인해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이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게 질본의 설명이다.

    단, 프로포폴 주사액 오염 발생 원인이 ‘제조 상에서 발생한 것인지, 투약 과정에서 발생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현재 조사 중이다.

    환자 20명 중 14명은 현재 퇴원한 상태이나 나머지 6명 중 1명은 중환자실에 입원해있고 5명은 일반 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추가 이상 증상자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서울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사람 총 160명에 대해 증상을 관찰하고 있다. 현재까지 추가 의심환자는 나오지 않았다.

    질본은 이번 사태의 감염 원인을 프로포폴 주사액의 오염으로 보고, 주사액의 오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이형민 과장은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 강남 소재 M피부과에서 프로포폴 주사를 맞고 시술받은 환자 20명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