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올해가 챗봇 원년…모든 기업이 '대화형 AI' 내놓을것"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18.05.16 14:38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올해부터 대화형(Conversational)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본격 확대한다. 앞으로 전 세계 모든 기업이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위해 대화형 AI 기반 챗봇(채팅로봇)을 제공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6일 서울 중학동 본사에서 지난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 2018(Build 2018)' 주요 발표 내용과 마이크로소프트 전략을 설명하는 '빌드 2018 디브리핑'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6일 서울 중학동 본사에서 '빌드 2018(Build 2018)' 주요 발표 내용과 마이크로소프트 전략을 설명하는 '빌드 2018 디브리핑'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MS 제공
    이날 김영욱 마이크로소프트 부장은 "통상 AI라고 하면 복잡한 수학적인 기법을 동원하고 오랜 투자가 필요할 것 같지만 이제는 많이 보편화되면서 개발이 용이해졌다"며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AI 개발 툴이 더 많아지고 섬세해지면서 더 적합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존의 사용자들이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웹 사이트에서 필요한 정보를 찾을 때 사용자가 정확한 단어를 입력하지 않거나 오타를 칠 경우 제대로 된 정보를 찾을 수 없다. 하지만 AI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사전에 학습한 챗봇의 경우 오탈자가 있거나 정확한 정보가 입력되지 않아도 맥락을 통해 최대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대화형 AI는 올 들어 금융권, 공공기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도입되고 있다. 삼성생명, 라이나생명, DB손해보험, 흥국화재 등이 챗봇을 이용해 고객 대응에 나서고 있으며 백화점 등 유통회사들도 챗봇을 활용한 마케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전 세계가 하나의 컴퓨터로 통합된다는 MS의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전략은 올해 드론까지 포괄하며 좀 더 ‘엣지(Edge)’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MS는 이번 빌드 2018에서 세계 최대 드론 기업 DJI와 파트너십을 맺고 산업용 드론을 위한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 부장은 "과거에 송유관 등 인프라 시설을 사람이 일일이 다 검사했지만 드론을 이용하면 클라우드에 연결된 AI가 문제를 확인해 알아서 처리할 수 있다"며 "일반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드론으로도 송유관에 균열이 생기거나 문제가 있을 경우 찾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AI 기술 고도화와 함께 제기되고 있는 윤리적 AI(Ethical AI)에 대한 고민도 이번 빌드 2018의 중심적 주제였다. 김 부장은 "MS의 고민은 전 세계 모든 사람과 조직이 AI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하고 IT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진정 모든 사람들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빌드 2018에서 MS가 'AI 접근성 프로그램(AI for Accessibility)'을 발표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이 프로그램은 장애를 겪고 있는 전 세계 10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세상과 소통하고 함께할 수 있도록 AI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MS는 향후 5년간 270억원(2500만 달러)을 투자해 관련 기술 및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클라우드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