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ICT 수출' 동월 기준 역대 최고…반도체 분야가 전체 이끌어

조선비즈
  • 안별 기자
    입력 2018.05.16 11:00

    국내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72억2000만달러(약 18조5980억원), 수입은 86억8000만달러(약 9조3691억원)로 잠정 집계됐다. 역대 4월 기준 수출 최고치로 반도체 분야가 전체 수출을 이끌었다.

    연도별 4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액 수치(왼쪽)와 월별 정보통신기술 수출 증감률 수치(오른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4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수입 자료’를 발표하며 “1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고 2017년 4월 수출보다 10.9%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출 품목별로는 반도체 분야가 전년 동월 대비 36.6% 증가한 98억9000만달러(약 10조6792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반도체 분야별 역대 두번째 수출 기록이다.

    디스플레이 분야의 경우 부분품은 작년 4월에 비해 수출이 13.5% 증가했지만 LCD 패널 경쟁 심화와 OLED 수요 둔화로 전월 증가율(14.7%)보다는 감소한 증가율을 보였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분야는 전년 동월 대비 23.6% 증가로 13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중국(25.5% 상승)과 유럽연합 국가(9.3% 상승)에서 증가세가 꾸준히 유지됐다.

    휴대폰 분야는 전년 동월 대비 42.2% 증가했다.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스펙 상향 평준화로 인해 경쟁이 심화된 탓에 수출 감소세가 예상된다.

    수입 품목별로는 반도체 분야가 전년 동월 대비 15.7% 증가한 35억2000만달러(약 3조8008억원)를 기록해 D램과 메모리 반도체 중심으로 증가했다.

    디스플레이 분야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0.7% 증가한 5억4000만달러(약 5829억원)를 기록했으며 컴퓨터 및 주변기기 분야는 전년 동월 대비 24.5% 증가한 11억3000만달러(약 1조2199억원)를 기록했다.

    휴대폰 분야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22.1% 증가한 6억9000만달러(약 7449억원)를 기록하며 완제품은 8.7% 증가했고 부분품은 29.4%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이나 유럽연합 국가 같은 주요국에 대한 흑자 기조가 계속되면서 ICT 수지가 85억6000만달러(약 9조2413억원)로 잠정 집계됐다”며 “앞으로도 ICT 시장 상황에 대한 수출입 모니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