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상해보험 가입자, 직업‧직무 변경은 보험사에 알려야 보험금 100%받는다”

  • 정해용 기자

  • 입력 : 2018.05.16 12:00

    금융감독원은 상해보험 가입자(피보험자)의 직업이나 직무가 바뀔 경우 보험회사에 이를 알려야 보험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100%지급받을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또 직업, 직무의 변경 사실은 보험설계사가 아닌 보험회사에 직접 알릴 것을 권고했다.

    조선DB
    조선DB
    상해보험은 가입자의 직업이나 직무에 따라 사고를 당할 위험성이 달라지기 때문에 보험사는 직업‧직무별로 상해위험등급을 구분해 보험료를 산출한다. 이에 따라 계약체결 후 가입자의 직무나 직업이 변경돼 위험이 증가하거나 감소하면 그만큼 보험료도 조정해야 한다.

    이 때문에 보험회사가 알기 어려운 위험변경 사실을 가입자가 보험회사에 통지하도록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예를 들어 사무직에서 생산직으로, 또는 자가용 운전자가 영업용 운전자 등으로 변경되면 이를 보험사에 알려야 한다. 또 보험사의 약관에는 이륜자동차 또는 원동기장치 자전거를 계속 사용하게 된 경우에도 직업‧직무변경에 준하는 것으로 통지의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금감원은 “보험가입자가 직업·직무의 변경사실을 알리지 않은 경우, 보험사고 발생시 변경 전후의 보험료 비율에 따라 보험금이 삭감 지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의나 중과실로 직업‧직무 변경 통지를 이행하지 않은 경우 보험사는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1개월 내에 보험계약을 해지할 수도 있다.

    직업이나 직무 변경을 알릴 때는 추후 분쟁의 소지를 방지하기 위해 서면 등으로 변경사실을 통지하고 보험증서 등에 확인을 받아둬야 한다. 또 보험설계사는 보험계약을 중개하는 사람에 불과해 보험회사를 대리해 통지를 수령할 권한이 없기 때문에 직업‧직무 변경사실을 보험설계사에게 알렸다고 해도 법적 효력이 없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