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커에 싸구려 저질 관광상품 팔면 퇴출"

  • 채성진 기자

  • 입력 : 2018.05.16 03:13

    전담 여행사 2년간 재지정 못해

    한·중 사드 갈등이 해빙 국면에 접어들면서 방한 중국 관광객이 늘어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싸구려 저질 단체 관광 상품의 난립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단체 관광의 고급화를 유도하고 질적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중국 단체 관광 전담 여행사 지정 및 관리 제도를 운영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중국 단체 관광 전담 여행사는 3인 이상의 중국 단체 관광객을 국내에 유치한 업체로, 한·중 협의에 따라 문체부가 지정한다. 현재 155곳이 지정받았다.

    정부는 우선 중국 단체 관광 여행사의 자격 갱신 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평가 항목 중 '고부가 상품 유치 실적' 배점을 현행 10점(100점 만점)에서 30점으로 강화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방 관광지 연계, 하루 한 차례 이하 쇼핑 일정, 4성급 이상 숙박, 유자격 관광 가이드 고용 등 요건을 충족하는 여행사를 배려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반면, 쇼핑 위주의 싸구려 저질 상품을 취급하는 업체는 중국 단체 관광 전담 여행사로 지정하지 않아 퇴출시키기로 했다. 한 번 퇴출되면 2년간 다시 지정받지 못한다. 문체부는 방한 중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국 현지 온·오프라인 여행사와 여행 포털 사이트 등과 협력해 신규 방한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중국 주요 거점 지역에서 한국 관광 종합 설명회와 소비자 행사도 개최할 방침이다.

    지난 3월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40만3000명으로, 지난해 3월에 비해 11.5% 증가하며 1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해 11월 베이징과 산둥 지역에서 방한 단체 관광 상품 판매를 허가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는 우한 지역에서도 판매를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문으로 이 기사 읽기영문으로 이 기사 읽기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