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현대·기아차, 中시장 빠른 속도로 회복...4월 판매량 102% 증가

  • 김참 기자
  • 입력 : 2018.05.03 09:38

    현대차와 기아차가 중국시장에서 그간의 부진을 딛고 판매량이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4월 한 달 동안 중국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9% 증가한 10만3109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1월부터 4월까지 누계 판매는 7.2% 증가했다.

    현대차(005380)는 100% 증가한 7만7대, 기아차도 106.2%가 증가한 3만3102대를 판매하며 양사 모두 판매가 급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사드 사태로 인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 효과의 측면이 있지만,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이후 3월 35.4%에 이어 4월에도 101.9%가 증가하며 본격적인 판매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차종별로는 현대차의 간판 차종 링동이 올해 들어 월별 판매로는 가장 많은 1만9300대로 전체 실적 상승을 이끌었으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 엔씨노도 출시 첫달부터 4385대가 판매됐다.

    중국형 소형SUV 엔씨노./ 현대차 제공
    중국형 소형SUV 엔씨노./ 현대차 제공
    기아차(000270)는 K2(9818대), K3(7983대)가 전체 판매를 이끈 가운데 4월부터 본격 판매되기 시작한 준중형 SUV 즈파오가 4836대로 뒤를 이었다.

    현대∙기아차는 SUV 차급 비중이 2010년 12%에서 지난해 42%까지 성장한 중국 시장의 트렌드에 맞춰 SUV 라인업을 대폭 보강하며 판매 및 수익성 향상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현대차는 엔씨노를 지난달부터 판매하기 시작했고, 기아차도 이파오를 올해 하반기 출시하는 등 양사 모두 현지 전략형 소형 SUV 신차를 앞세워 SUV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소형 SUV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차급 중 하나로, 2013년만 해도 5개 차종 21만1000여대 규모였으나 지난해에는 16개 차종 67만6000여대가 팔리며 4년만에 3배 이상 성장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지난해말 선보인 신형 ix35, 기아차는 올해 3월 출시한 즈파오의 신차 효과를 극대화하며 SUV 판매 확대를 통해 전체 판매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중국시장에서 친환경차 공급도 확대한다. 올해 하반기 쏘나타 PHEV, K5 PHEV 등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차 두 차종과 전기차 KX3 EV를 선보이며 친환경 라인업을 확대하고, 수소전기차를 활용한 기술력 홍보에 나서는 등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비 규제 강화 및 신에너지차 보급 정책에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사드 사태의 진정 분위기와 함께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어지는 다양한 신차 라인업을 중심으로 시장을 적극 공략하며 올해 판매목표인 135만대(현대차 90만대, 기아차 45만대) 달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올해 선보이고 있는 SUV 신차들이 중국 현지 딜러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점이 굉장히 고무적”이라며, “올해 사드 사태가 진정되는 분위기와 맞물려 신차들이 판매를 이끈다면 올해 중국 시장 판매 목표 달성도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힘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