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출액 18개월만에 감소..."작년 23% 증가 기저효과"

입력 2018.05.01 09:00

지난달 수출액이 작년 4월보다 1.5% 감소했다. 전년대비 수출액이 줄어든 것은 2016년 10월 이후 18개월만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4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500억6000만 달러로 작년 4월보다 1.5% 줄었다.

산업부는 “작년 4월 수출액이 전년 대비 23.8% 증가하며 호조를 보인 게 기저효과로 작용했다”며 “사상 최초로 2개월 연속 수출액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작년 4월에는 대규모 해양플랜트 54억5000만달러가 수출액 증가를 이끌었다. 전체 수출액인 508억4000만 달러 중 10%를 넘어섰다. 산업부 관계자는 “선박을 제외한 지난달 수출액은 482억8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대규모 해양플랜트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달 수출도 양호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수입액은 작년 4월보다 14.5% 증가한 434억5000만 달러였다. 무역수지는 66억1000만 달러로 75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