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 20%가 11%로 뚝… P2P 대출 '이유있는 인기'

조선일보
  • 양모듬 기자
    입력 2018.04.25 03:11

    은행 아닌 핀테크 업체가 개인 대출자와 투자자 연결
    2년만에 대출액 15배로 점프

    확대된 중, 저신용자 자영업자 대출 그래프

    서울 강남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로 매출이 급감했다. 운영 자금을 마련하려고 은행 문을 두드렸지만 신용 등급이 5등급으로 낮아 대출이 거절됐다. A씨는 "울며 겨자 먹기로 저축은행에서 연 25%로 4000만원을 빌렸더니 이후 매출이 늘어도 이자 갚느라 수익성이 나아지지 않았다"고 했다. 고민하던 A씨는 이듬해 자영업자 전문 P2P금융사 펀다에서 연 금리 12.7%에 4000만원을 빌려 저축은행 빚을 갚았다. A씨는 "은행에서는 전년 매출을 평가해 대출 여부를 결정했지만 펀다는 가게 매출이 상승하고 있는지와 상권 분석 결과 등을 심사에 반영해 대출해주더라"고 말했다.

    본격 출범 3년을 맞은 P2P 금융이 기존 금융권의 사각지대를 메우며 금융 혁신의 '게릴라' 역할을 하고 있다. P2P 금융은 돈이 필요한 사람(대출자)과 여윳돈을 굴리려는 사람(투자자)을 연결해 주는 금융 상품이다. 국내에서 P2P 금융이 주목받기 시작한 건 핀테크(Fintech·정보 기술을 접목한 금융 서비스) 열풍이 불었던 2015년이다. 대출 한도 규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P2P 금융사들은 중·저신용자에게 대출 공급, 대출 금리 인하, 중금리로의 대출 갈아타기(대환) 확대 등 기존 금융권의 손이 닿지 않는 영역에서 전문성을 쌓아가고 있다.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회원사 누적 대출액은 2016년 6월 말 기준 1526억원에서 지난달 말 2조2958억원으로 15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고금리 대출 갈아타기 돕는 P2P

    P2P 금융의 주요 성과 중 하나는 고금리 대출에 따른 중신용자의 이자 부담을 크게 줄여주고 있다는 점이다. 누적 대출금 1110억원을 돌파한 렌딧은 신용 대출을 전문으로 하는 P2P 금융사다. 대출자 가운데 절반 이상은 기존 금융권에서 받은 대출을 갈아타는 목적으로 렌딧을 이용했다. 렌딧이 대환 대출 목적인 대출 4572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 당초 카드론·저축은행·대부업 등에서 연평균 20.2%의 금리를 쓰던 이들이 렌딧에서는 연평균 11.2%에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환을 위해 돈을 빌린 이들의 이자 부담을 55억원(2년 약정, 원리금 균등상환 가정)가량 줄여준 것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심사 평가 모델을 통해 대출자 개개인에 '맞춤형 금리'를 산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대출자 1명당 약 250가지의 금융 데이터에 더해 대출자가 어떤 경로를 통해 렌딧 사이트에 접속했는지, 주요 정보들은 꼼꼼히 읽는지 등 다양한 사용자 행동 패턴 등을 분석해 개인별로 적정 금리를 산출해낸다는 것이다.

    중·저신용자에 낮은 금리 대출

    기존 금융권이 외면해 온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을 늘린 점도 P2P 금융의 성과로 꼽힌다. 펀다는 지난 3년간 전국 670여 상점에 연평균 11.6%로 약 400억원의 대출금을 공급했다. 펀다에서 대출받은 자영업자 10명 중 8명은 신용 등급 4~10등급의 중·저신용자지만 연체·부실률은 모두 2%대로 기존 금융권(연체율 9.7%, 부도율 3.7%)보다 낮다. 펀다가 과감하게 중·저신용 자영업자의 대출을 늘릴 수 있었던 건 자체적으로 개발한 심사 모델 덕이다. 박성준 펀다 대표는 "기존 금융권의 경우 자영업자 대출 위험도를 직장인보다 높게 잡고, 신용 등급 위주의 여신 심사를 진행하다 보니 상점 매출을 대출 심사에 크게 반영하지 않는 한계가 있었다"며 "펀다의 경우 신용카드 밴(VAN·카드사와 가맹점 사이 결제 대행)사 등으로부터 매출 데이터, 상권 분석 등을 기반으로 상점의 미래 매출을 예측해 대출 심사에 활용하고 있다"고 했다.

    P2P 금융 업계 1위 테라펀딩은 중소형 건축 사업자를 주고객으로 공략, 지난달 누적 대출 3000억원을 돌파했다. 2014년 12월 서비스 출범 이후 부실(상환이 90일 이상 지연) 발생은 0건을 기록 중이다. 테라펀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정보, 건물 통합 정보 등 각 기관에서 제공하는 건축 관련 데이터와 지난 3년간 누적한 자체 데이터를 접목시켜 보다 세밀한 심사 평가를 진행한다. 또 건설사·금융사 출신의 숙련된 심사 인력을 충원해왔다. 높은 수익성·안정성이 소문을 타면서 투자자가 크게 늘었고 '규모의 경제'가 만들어진 결과 평균 대출 금리는 2015년 12.6%에서 최근 11.4%까지 낮아졌다.

    투자 수익률 높지만 원금 손실 가능성

    투자자 입장에서 P2P금융은 예금자 보호 대상이 아닌 만큼 원금 손실에 유의해야 한다. 또 신생 P2P 업체도 크게 늘어난 만큼 사전 조사가 필수다. P2P 금융사의 자율 규제 모임인 'P2P 금융협회' 회원사에 투자하는 것이 비교적 안전하다.

    ☞P2P(Peer to Peer·개인 대 개인) 금융

    돈이 필요한 사람(대출자)과 여윳돈을 굴리려는 사람(투자자)을 연결해 주는 금융 상품. 인터넷·모바일로 받은 대출 신청을 여러 개의 투자 상품(대출 펀드)으로 만들면, 투자자들이 골라서 투자한다. 돈이 필요한 사람은 십시일반(十匙一飯)식으로 투자받는 형식이다. P2P 대출 업체는 대출자로부터 원금과 이자를 받아 투자자에게 나눠준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