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한국GM 노사 8차 임단협 결렬, 법정관리 가능성 커져

  • 김참 기자
  • 입력 : 2018.04.16 18:36

    법정관리 문턱에 선 한국GM 노사가 임단협 교섭을 재개했지만, 서로 입장차만 확인하고 성과없이 끝났다.

    16일 한국GM 노사는 인천 부평공장에서 2시간가량 8차 임단협 교섭을 진행했으나 쟁점이던 복리후생비와 인건비 절감 등에 합의하는 데 실패했다.

    한국GM 노조는 여전히 강경 노선을 버리지 않고 있다. 한국GM 사측은 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오는 20일까지 고정비 감축 등에 대한 노사 합의가 있어야 된다고 했지만, 노조는 꿈쩍하지 않았다.

    사측은 연차 휴가 미사용분에 대한 수당 지급 축소, 자녀 학자금 지급 3년간 유보 등 1000억원 규모의 복지후생비 삭감을 요청했다. 그러나 노조는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출자전환 시 1인당 3000만원가량의 주식 배분 등을 요구하며 자구안 협의를 거부했다.

    한국GM 사측은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노조와 임단협을 진행해 고정비를 감축해야 회생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당장 오는 27일에는 희망퇴직자 2600여명에게 위로금 약 5000억원을 지급해야 한다. 4월에만 임금성 지출이 성과급과 위로금을 포함해 총 6500억원 필요한 상태다.

    노사 양측이 이번 교섭도 소득 없이 끝냄에 따라 노조의 파업 가능성도 커졌다. 노조 집행부는 파업권 확보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노동 쟁의를 신청한 상태다.

    사측도 노사 자구안 마련의 데드라인을 20일까지 결과물이 나오지 않으면 법정관리 신청을 강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지난달 한국GM 노조와의 면담에서 "4월 20일까지는 정부에 확정 자구안을 제출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이달 말까지 노사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부도 절차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