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빈혈치료 바이오시밀러 일본 수출

조선비즈
  • 김민수 기자
    입력 2018.04.16 16:04

    종근당이 미국 글로벌 제약회사의 일본법인과 2세대 빈혈치료제 바이오시밀러 ‘CKD-11101’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미국 회사의 일본법인은 CKD-11101의 일본 내 허가를 위한 임상 시험과 제품 허가를 받고 일본 시장에서 제품을 독점 판매하게 된다. 미국 회사 일본법인의 회사명과 계약 규모 등은 양사의 비밀 유지 계약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종근당 연구원이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 /조선DB
    종근당은 미국 회사 일본법인에 CKD-11101 완제품을 공급하고 계약금과 주요 임상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제품 출시 후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다.

    CKD-11101은 다베포에틴 알파를 주성분으로 하는 바이오의약품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로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 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마치고 식품의약안전처에 품목 허가를 신청했으며 올해 판매 승인이 목표다. 승인이 완료되면 2019년 4월 세계 최초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출시될 전망이다.

    종근당은 “이번 계약은 약 4700억원 규모의 일본 빈혈치료제 시장을 발판으로 삼아 2조8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네스프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CKD-11101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은 CKD-11101 외에도 지속형 단백질, 항체의약품의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신약을 개발중이다. 4조원대의 글로벌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황반변성 항체의약품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CKD-701’의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항암이중항체 바이오신약 ‘CKD-702’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로 선정돼 전임상 단계에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