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환율주권 지킬 것…외환시장 정보공개, 우리 필요에 따라 검토"

입력 2018.04.16 14:09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IMF(국제통화기금), 미국 재무부와의 외환시장 개입 정보 공개 협의와 관련, “어떤 의사결정을 해도 정부의 환율 주권을 지키며 외국의 요구가 아니라 우리의 필요에 따라 검토해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제 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환율 주권은 우리에게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며 ‘환율 주권’이라는 단어를 다섯 차례나 반복했다. 그러면서 “환율은 시장에 맡기되 급격한 쏠림에 대처하는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후 1시50분 현재 1075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오전 9시 지난 거래일 대비 1.0원 오른 1071원에 거래를 시작해 시간이 지날수록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 재무부가 지난 주말 발표한 환율보고서에서 우려와 달리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으면서 원화 절상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희석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재무부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독일, 스위스, 인도 등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목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우리가 환율을 조작하는 나라가 아니라서 결론을 예상했다”면서도 “여러 경우의 수를 대비하지 않을 수 없어서 최선을 다해 설명했고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 재무부가 “외환시장 개입은 무질서한 시장 환경 등 예외적인 경우로 제한돼야 하고, 외환시장 개입을 투명하게 조속히 공표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 김 부총리는 “IMF와 수년에 걸쳐 이야기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우리가 투명성을 올리는 방안으로 간다면 대외신인도나 환율보고서 등에서 한국 평가가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GM 사태에 대해서는 “정부가 실사(내용을) 보면서 신속하게 진행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면서 “산업은행 중심으로 실사와 동시에 실무협상을 하고 정부는 외투기업 문제 등을 검토 중인데 원칙 아래에 빠른 시간 내에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GM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서 최대한 신속하게 실사와 경영정상화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면서 “노사협의도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 원칙에 따라 빠른 시간 안에 타협점에 합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