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1개 지방투자기업에 458억원 지원…산업·고용위기지역 투자 촉진

입력 2018.04.16 11:42

정부가 지방투자기업 31개에 458억원을 투입해 신규 지방 투자를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6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2~13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총 458억원(국비 318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조선일보DB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지방 신증설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 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 등을 위해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각각 지원하는 제도다. 기업이 지자체·산업부에 국고 보조를 신청하면, 산업부가 지원 타당성을 평가해 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지원을 결정한다.

지난해 총 93개 기업에 약 1400억원이 지원됐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개별 기업들의 투자 기간(3년 이내) 동안 3조2000억원의 지방투자와 420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며 “이번 지방투자를 통해 약 620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보조금을 신청한 기업은 전년 동기(19개)보다 2배정도 늘었다. 특히 개성공단 피해기업의 대체투자가 11건이나 됐다. 산업부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대한 추가피해 지원액 660억원을 결정해 기업들의 투자 여력이 확보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또 나주혁신산단에 전기장비제조업체 3곳도 동반투자를 시작한다. 이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한전)이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물품구매지원제도를 활용하면서 지방투자가 활발해진 영향이라고 산업부는 분석했다.

정부는 산업 및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기업의 지방투자 유치를 위해 해당 지역에 대한 지방투자보조금의 지원도 강화한다. 정부는 지원기준을 개정해 산업 및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지원비율을 상향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일반지역의 경우 대기업은 설비 투자의 8%, 중견기업은 입지 10%·설비 11%, 중소기업은 입지 30%·설비 14%의 비율로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이 지원된다.

안 정책관은 “정부는 산업위기지역에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220억원을 포함해 총 530억원을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요청한 상태다”며 “지역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최우선으로 지원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