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노조 집행부에 대화 제안…“법정관리는 피해야"

  • 진상훈 기자
  • 입력 : 2018.03.13 16:24

    김종호 금호타이어(073240)회장이 송신탑에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노조 집행부를 만나 대화를 제안했다.

    13일 금호타이어 관계자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2일 전대진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과 함께 크레인을 타고 송신탑에 올라 농성을 진행 중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현재 회사가 처한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노사 모두에게 가혹한 시련이 될 수 밖에 없는 법정관리는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를 위해 농성을 풀고 내려와 대화를 통해 함께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김 회장은 또 지난주 채권단과 함께 중국 더블스타를 방문해 차이용선 회장 등을 만나 확인한 사실과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그는 더블스타의 구체적인 인수 목적과 조건, 투자 계획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의 독립경영, 3승계(고용보장, 노동조합, 단체협약), 국내공장 투자 등에 대한 회사의 핵심 요구사항을 더블스타에 전달해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김 회장은 “지금은 금호타이어가 처한 현실을 노사가 냉철하게 바라보고 대화를 통해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회사는 자력으로 정상화가 불가능하다”며 “외부 자본 유치와 채권단의 지원이 있어야 법정관리를 피하고 정상화를 이룰 수 있기 때문에 지금은 노사가 주어진 현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설득했다.

    한편 지난 7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도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해 이미 채권단의 해외 매각 방침이 확고하기 때문에 주어진 모든 현실을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