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통상

백운규 산업부 장관, 사우디 핵심부처 장관들 만나 '원전 세일즈'

  • 세종=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03.13 16:15

    원전 세일즈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알팔레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 등 사우디 주요 부처 장관들과 잇따라 만나 원전 수출을 위한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백 장관은 지난 11~13일 사우디를 방문해 알팔레 장관 등 주요 부처 장관들과 만나 대형 원전 수주를 위한 한국 정부 의지를 적극 표명하고 양국간 원전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각) 리야드 석유연구센터에서 알팔레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을 난나 한국 정부의 원전 수출 지원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산업부 제공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각) 리야드 석유연구센터에서 알팔레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을 난나 한국 정부의 원전 수출 지원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산업부 제공
    백 장관의 이번 방문은 오는 4월 내로 예정된 사우디 원전사업 예비 사업자 선정에 앞서 한국의 원전 수출에 대한 의지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이다. 사우디는 작년 말 각국이 1차로 제출한 상용 원전에 대한 기술정보요구서(RFI) 답변서를 심사해 이달말~4월 중 예비 사업자 리스트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 원전 사업자 선정을 올해 말 이뤄질 전망이다.

    백 장관은 사우디 부처 장관들에게 "한국은 풍부한 원전 건설 및 운영 경험을 갖고 있고,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 국제적으로 입증된 기술적 안전성 등도 있다"며 "사막 환경에서도 주어진 예산과 공기를 준수하며 성공적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알팔레 장관은 “한국 원전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한 한국의 원전 정책과 경쟁력을 공유해달라”고 답했다.

    양국은 또 한-사우디 간 공동으로 추진 중인 차세대 소형 원전 ‘스마트(SMART)’ 원전의 성공적인 건설과 제3국 진출 등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알팔레 장관은 “SMART 원전 건설을 적극 지지하겠다”며 “원전과 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이 지속해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사우디 비전 2030과 관련해 한국이 사우디 경제개혁 실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라는 점을 강조했다. 양국은 올해 안에 제2차 '비전 2030 위원회'를 열고 이를 위한 성과사업 발굴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작년 열린 1차 비전 2030 위원회에서 도출된 40개 협력과제의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점검할 계획이다. 비전 2030은 사우디 정부가 '활기찬 사회', '번성하는 경제', '야심찬 국가'를 표어로 내세우고 탈(脫)석유 정책 및 산업 다변화를 도모하기 위해 2016년부터 추진 중인 경제개혁 계획이다.

    백 장관은 알 카사비 상무투자부 장관과도 만나 산업부와 상무투자부가 1년에 한차례씩 정례 회의를 하기로 합의했다. 또 양국 기업 간의 합작 투자나 제3국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포럼을 반기별로 개최하기로 했다.

    알투와즈리 사우디 경제기획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양국이 1962년 양국 수교 이후 55년간의 협력을 기반으로 향후 100년간 지속될 미래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자고 합의했다. 알투와즈리 사우디 경제기획부 장관은 백 장관에게 “한-UAE 간 사우디 공동진출 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다른 국가가 가질 수 없는 강력한 경쟁력이다”고 평가했다.

    산업부는 “원전정책을 총괄하는 알팔리 장관 등을 만나 원전 협력방안을 논의하면서 사우디 원전 예비사업자 선정뿐만 아니라 향후 선정되는 경우 최종 수주 단계까지를 고려한 최고위급 협력채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