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금융위, 한국GM·성동조선 협력업체에 대출만기연장 등 금융지원

  • 김형민 기자
  • 입력 : 2018.03.13 08:00

    금융위원회가 기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지역지원대책에 따라 인근 기업의 대출 만기연장과 원금상환 유예 등의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전북과 경남에 각각 위치한 한국GM, 성동조선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대출 만기연장과 원금상환 유예 등의 금융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선DB
    조선DB
    또 협력업체 신규자금 지원을 위한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새마을금고 등과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지원과제에 대한 기관별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김 부위원장은 "지역경제 충격을 완화하고 활력을 회복하는데 정책금융기관 등 유관기관 역할이 중요하다"며 "기존 금융지원을 연장조치하고 시중은행도 동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관련 지역 협력업체에 신규자금 공급을 위한 특별보증 프로그램 시행을 위해 보증기관을 중심으로 준비해 달라"며 "정책 집행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들어달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정책금융기관 등의 금융지원과제 이행상황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현장 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또 정책금융기관 지점 등을 통해 지역 협력업체 등의 경영상황 및 애로 등도 파악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