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대출 투자한도 2000만원까지 늘린다…非부동산 대출에 1000만원 더 투자 가능

조선비즈
  • 정해용 기자
    입력 2018.02.26 12:00

    일반 투자자가 P2P(개인간)대출중개업체를 이용해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이 2000만원으로 늘었다. P2P대출중개업체는 외부감사법인의 외감보고서를 공시하는 게 의무화된다.

    부동산 건설사업을 위해 P2P대출을 받으려는 대출자는 자기자본투입 여부와 비율, 월별 대출금 사용내역, 월별 공사진행 상황 등을 공시해야한다.

    P2P대출자가 같은 P2P대출중개업체를 이용해 복수의 대출을 받은 경우 그 사실과 모든 대출현황도 공시해야 한다.

    조선DB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27일부터 1년간 연장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P2P대출 가이드라인은 정부가 지난해 2월27일부터 1년간 시행했었고 이번에 일부 내용을 보완·개정해 다시 연장됐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에서는 1개 P2P대출정보 중개업자를 기준으로 일반투자자의 투자한도를 현행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했다. 다만 부동산 PF대출, 부동산 담보대출 이외의 대출상품에 투자하는 경우에만 추가 1000만원을 투자할 수 있다. 이는 P2P 대출 중 부동산 관련 대출이 몰리면서 쏠림현상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다.

    금융위에 따르면 P2P대출 중 부동산관련 대출 비중은 지난해 5월말 60.2%(7780억원)에서 올해 1월말 63.6%(1조6066억원)으로 상승하는 등 부동산 대출 쏠림이 지속되고 있다.

    P2P대출 중개업체에 대한 공시의무도 강화된다. P2P대출중개업체는 건전성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재무현황과 대주주현황에 대한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재무현황에 대해서는 정보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위해 외부감사법인의 외감보고서를 공시하도록 했다.

    P2P를 이용한 부동산 PF 대출 공시도 강화됐다. 부동산 건설 사업의 복잡성을 감안해 ▲대출자의 자기자본투입 여부 및 비율 ▲월별 대출금 사용 내역 ▲월별 공사진행 상황 등을 구체적으로 공시해야한다.

    같은 P2P대출중개업체를 통해 복수의 대출을 받는 경우 대출자는 그 사실과 모든 대출현황을 공시해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국회에서 온라인대출중개업법 입법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가이드라인 개정을 최소화했고 임시로 1년 간만 더 가이드라인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P2P대출 중 30일 이상 연체된 대출비중(대출잔액 기준)은 2016년말 1.24%에서 지난 1월말 7.96%까지 확대됐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