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베일 가려진 '갤럭시S9' 공개…"역대 최강 카메라에 이목 집중"

입력 2018.02.26 03:16

베일에 가려져 있던 삼성전자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이 공개됐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4가지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16일부터 한국과 미국, 중국,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다음달 1일부터 곧바로 예약판매가 진행된다.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 사장이 2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S9'과 '갤럭시S9+'를 소개하는 모습.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005930)는 25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몬주익(Fira Montjuic)’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를 공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의미 있는 혁신은 언제나 사람에게서 시작됐다”며 “갤럭시S9을 통해 메시지와 감정을 공유하는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카메라로 승부수 띄운 ‘갤럭시S9’… 초고속⋅듀얼카메라 탑재

이날 공개된 갤럭시S9 시리즈의 카메라 기능은 역대 최강을 자랑했다. 이번 신제품의 카메라 특징은 ‘초고속’, ‘저조도’, ‘듀얼’ 3개 단어로 압축된다.

삼성은 갤럭시S9에 갤럭시 시리즈 최초로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을 탑재했다. 이 기능은 수퍼 슬로우 모션은 스포츠 경기에서 선수 동작 분석용 카메라에 쓰이는 초고속 촬영 기술 중 하나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선수들이 빙판 위를 달리는 장면을 느리게 보여주는 동영상이 바로 초고속 촬영 기술이 적용된 사례다.

갤럭시S9은 전작인 갤럭시S8의 촬영 속도보다 32배 빨라져 0.2초의 움직임을 6초 동안 슬로우 모션으로 보여줄 수 있다. 꽃잎에 앉은 나비가 날아가는 순간이나 분수대에서 물이 나오는 순간을 보고 셔터를 누르면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할 수 있다.

슈퍼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한 영상을 반복 재생하는 '루프', 촬영한 영상이 거꾸로 재생되는 '리버스', 특정 구간을 앞뒤 반복 재생하는 '스윙' 등 3가지 종류의 ‘움직이는 사진(GIF)’ 기능을 제공해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서비스를 통해 공유가 가능하다. 찍은 영상에 배경음악을 추가할수도 있다.

삼성전자 신제품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 제품 이미지. /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9 시리즈는 1200만 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가 탑재돼 저조도 환경에서 고품질의 사진 촬영도 가능해졌다.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밝은 렌즈인 F1.5 렌즈를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더욱 밝고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기존 F1.7 조리개와 비교해 빛을 약 28% 더욱 많이 흡수하며, 멀티 프레임 노이즈 저감 기술로 전작보다 노이즈를 최대 30% 줄여 저조도(어두운) 환경에서도 더욱 또렷한 사진 촬영이 가능해졌다.

'갤럭시S9+'에는 2017년 '갤럭시노트8'에서 최초로 선보였던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듀얼 카메라는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를 동시에 사용해 하나의 이미지를 완성하기 때문에 싱글 카메라로 찍을 때보다 시야각이 넓어져 사진을 고화질로 찍을 수 있고, 사물이 움직이더라도 선명하게 사진촬영이 가능하다.

탑재된 듀얼 카메라 모두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이 적용되고 2배 광학 줌을 지원하는 망원 카메라 덕에 멀리 있는 피사체도 흔들림·뭉개짐 없이 촬영이 가능하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갤럭시S9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 바르셀로나=심민관 기자
AR 기능 이용한 이모티콘 기능에…카메라·인공지능 만난 ‘빅스비 비전’

삼성전자는 '갤럭시S9'과 '갤럭시S9+'의 업그레이드 된 카메라 기능에 AR(증강현실) 기술도 접목시켰다. 이 두 제품은 카메라와 증강현실(AR) 기술이 접목된 일명 'AR 이모지(이모티콘)'는 셀카 촬영으로 이용자와 닮은 아바타를 만들어 메시지로 보낼 수 있다.

AR 이모지는 눈, 코 같은 100여개 이상의 이용자 얼굴 특징을 분석한 덕에 이용자의 다양한 표정을 실시간으로 따라할 수 있다. 또 AR 이모지를 통해 찍은 이용자의 사진을 18개의 감정 표현이 가능한 '마이 이모지 스티커'로 만든 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공유도 가능하다.

AR 기술 뿐 아니라 홍채나 얼굴 인식 같은 생체 정보를 이용한 스마트폰 잠금 해제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스캔' 기능도 지원한다. 이용자는 조명이 밝은 야외에서는 얼굴 인식으로, 어두운 곳에서는 홍채 인식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특히 잠금 화면 해제 사용 지문 정보와 중요 정보 보안 폴더의 지문 정보를 다르게 설정해 보안성도 한층 높였다.

또 카메라와 인공지능 서비스 '빅스비'가 합쳐진 '빅스비 비전' 기능도 선보였다. 빅스비 비전은 이용자가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길거리의 표지판이나 쇼핑몰의 상품 같은 곳에 카메라를 비추면 관련 정보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해외 여행 중에 '텍스트' 모드를 이용해 메뉴판·길 안내 표지판을 비추면 빅스비 비전이 자동으로 언어를 인식해 번역 결과를 보여주는 식이다.

스마트TV·패밀리허브 냉장고 같은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도 최초로 탑재해 사물인터넷과 모바일 기기 연결이 더욱 원활해질 전망이다.

전작 계승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하드웨어는 ‘최강’

이번 '갤럭시S9'·'갤럭시S9+'는 카메라 업그레이드뿐 아니라 전체적인 하드웨어도 일명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 수준으로 업그레이드됐다.

'갤럭시S9(5.8인치)'·'갤럭시S9+(6.2인치)'에는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됐고 최대 400GB 외장 메모리를 지원하며 IP68 등급의 방수방진과 기가급 속도의 LTE·와이파이, 고속 유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전작에 이어 화면 크기를 극대화시킨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상하 베젤을 최소화하고 상단 홍채 인식 센서를 숨겼다.

'갤럭시S9+' 라일락 퍼플 제품 이미지. / 삼성전자 제공
주변 환경에 따라 명함비를 최적으로 조정해주는 기능을 탑재한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QHD+)로 선명한 화면도 볼 수 있다.

프리미어 음향 브랜드 'AKG' 기술로 만든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하고 돌비 애트모스 기능을 지원해 스마트폰 영상을 시청할 때 영화관의 서라운드 음향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S9'∙'갤럭시S9+'의 출고가는 갤럭시S9 64GB 모델 95만7000원·갤럭시S9+ 64GB 모델 105만6000원·256GB 모델 115만5000원으로 예상되며 국내에서는 3월 1일 예약판매를 거쳐 3월 9일 선개통될 예정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MWC 2018] 카메라 끝판왕 '갤S9'…"뒷태를 봐야 안다" 바르셀로나=심민관 기자
[MWC 2018] 사진으로 본 갤럭시S9 언팩 현장② 바르셀로나=심민관 기자
카메라로 외국어 비추자… 갤럭시S9에 한글이 떴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봉기 기자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