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에 거품이 11배

조선일보
  • 이준우 기자
    입력 2018.02.20 03:00

    레드와인 수입원가의 11.3배, 화이트와인은 9.7배 달해

    레드와인 수입 제품의 소비자 판매 가격이 수입 원가의 11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국내 유통 중인 칠레·프랑스·이탈리아·미국·호주·스페인 등 6개국의 레드와인 72개, 화이트와인 32개의 가격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레드와인의 평균 판매 가격은 750㎖당 5만9806원으로 평균 수입가(5283원)의 11.3배에 달했고, 화이트와인의 평균 판매 가격은 4만1689원으로 수입가(4282원)의 9.7배로 나타났다.

    수입 와인의 시중 판매가와의 격차는 다른 수입 가공식품과 비교했을 때도 상당히 큰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7월 조사를 보면 수입 생수는 6.6배, 맥주는 6.5배, 오렌지주스는 2.0배씩 판매 가격이 수입 가격보다 높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수입 와인의 경우 세금 외에도 장기 보관을 위해 창고 임대료가 많이 들고, 백화점이나 고급 음식점에서 판매되다 보니 프로모션 비용이나 유통 마진이 많이 붙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가격 경쟁을 위해 유통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고, 주류 유통을 관할하는 국세청에 수입 와인의 온라인 판매를 허가해 달라고 건의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