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기전자

삼성전자, 국내 최대 용량 14㎏ 건조기 출시

  • 박원익 기자
  • 입력 : 2018.02.14 13:40

    삼성전자(005930)는 국내 최대 건조 용량인 14㎏ 건조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세탁기보다 건조기 용량이 작아 사이즈가 큰 세탁물을 한 번에 건조하기 어렵다는 소비자 목소리를 반영한 제품이다. 9㎏ 모델 건조통(115L)보다 80% 큰 207L 건조통을 적용했다.

    이 제품에는 기존 인버터 저온제습 방식과 다른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이 새롭게 적용됐다.

    삼성 14㎏ 건조기. / 삼성전자 제공
    삼성 14㎏ 건조기. / 삼성전자 제공
    하이브리드 히트펌프는 히터로 빠르게 최적 온도를 만든 후 인버터 히트펌프로 건조하는 기술이다. 대용량 세탁물도 빠르게 건조할 수 있다.

    스피드 모드로 59분이면 건조를 마칠 수 있고, 에코 모드를 사용할 경우 전기료를 절약(1회 건조 시 164원)할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생활 속 유해 세균을 99.99% 살균하고 집먼지 진드기를 제거하는 ‘에어살균’ 기능도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간단하게 물로 청소가 가능한 워셔블 필터를 갖추고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기능도 강화돼 ‘스마트싱스 (SmartThings)’ 앱으로 옷감의 종류·색상·오염도에 따른 건조 코스를 고르거나 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의 세 가지이며 출고가는 189만9000원~19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3월 초 정식 출시에 앞서 14일부터 삼성닷컴과 주요 유통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정호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소비자들의 불편 사항을 해결하는 차별화된 기술로 건조기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