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르노삼성 사장 "부산 공장, 작년 세계 4위"

  • 안준호 기자

  • 입력 : 2018.02.14 03:00

    르노삼성 사장 "부산 공장, 작년 세계 4위"
    "르노삼성은 르노그룹 내에서도 위상이 탄탄합니다. 부산 공장은 작년 전 세계 그룹 공장 중 4위라는 평가를 받았어요."

    도미니크 시뇨라〈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13일 서울 역삼동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한국에서 계속 차량을 생산·판매할 것이며 한국 사회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은 한국에서 1000명의 엔지니어를 고용했다"며 "한국뿐 아니라 다른 해외시장을 위한 차량 개발을 진행하면서 엔지니어 수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시뇨라 사장은 올해 내수 10만대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올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비롯해 경상용차(LCV) 등 신차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경상용차는 전기차(EV) 모델과 디젤 모델을 함께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 시장과 관련, 시뇨라 사장은 "고객이 매우 까다롭다"며 "좋은 가격과 품질을 가지고 경쟁해야 하는 치열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