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 1㎞ 앞차 급제동" T맵이 알려준다

조선일보
  • 이기문 기자
    입력 2018.02.14 03:00

    SKT, AI 활용한 신규 서비스… 최신버전 다운로드 하면 돼
    카카오내비는 119출동 알려줘

    "전방 차량 급제동 발생, 주의!"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T맵' 사용자는 앞으로 앞서가는 차량의 급제동 정보를 이 같은 경고 문구를 받게 된다. SK텔레콤은 앞선 차량이 급제동하면 고속도로에서 최대 1㎞ 거리 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화면에 경고 문구를 보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시야에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력을 줄일 수 있기에 2차 추돌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능은 인공지능(AI) 기술 덕분에 가능해졌다. 인공지능이 스마트폰에 장착된 동작 센서와 GPS(위성 항법 장치) 정보와 도로 상황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전방 차량의 급제동 여부를 판단하고 이동 통신망을 통해 다른 차량에 일제히 경고를 보낸다. 일반 도로처럼 평균 속력이 낮은 구간에서는 100m 내외 후방 차량에, 고속도로에선 최대 1㎞ 후방까지 차량에 위험을 알린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도로별 평균 속력과 경사도를 분석해 전국 도로를 580만개 구역으로 나눴다. 앞으로 시간대에 따른 도로 특성도 내비게이션에 반영할 계획이다. 차량 통행량이 적고 과속 위험이 큰 심야에는 경고의 전달 범위를 더 확대한다. 위험 알림 기능은 스마트폰 앱 장터인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하면 이용할 수 있다. 전국고속도로와 수도권 고속화도로에서 우선 적용되고 나머지 도로는 올해 안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전무는 "빠른 길 안내로 탄생한 T맵이 이제 AI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 안전까지 고려한 서비스로 질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의 '카카오내비'는 지난달 소방차·응급차 같은 119 차량의 출동을 알리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해 119 차량이 출동하면 주변 운전자들에게 사고 발생 정보와 119 차량의 접근 사실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카카오내비는 소방청의 전산 시스템을 연동해 서비스를 개발했다. 사고 신고가 접수돼 119 차량이 출동하면 카카오내비 서버(대형 컴퓨터)로 사고 지점과 출동 차량 위치를 10초 간격으로 전송받는다. 카카오 관계자는 "운전자는 미리 사고 정보를 알아 2차 사고의 위험을 줄일 수 있고, 119 차량의 빠른 출동을 도울 수 있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