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AI 똑똑해진다…최적 촬영 추천·쇼핑 추천까지

조선비즈
  • 안별 기자
    입력 2018.02.13 17:26

    LG전자가 사물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가져가면 최적의 촬영모드를 추천해주거나 상품정보 검색까지 해주는 인공지능(AI) 서비스를 13일 내놨다.

    해당 서비스는 2월 26일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에서 공개할 LG전자의 신작 스마트폰인 2018년형 V30에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2018년형 LG V30로 꽃을 비추자(좌측), 꽃에 최적화된 화질 알고리즘을 추천(우측)해주는 장면. / LG전자 제공
    LG전자 측은 2018년형 V30의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인식하고 최적의 촬영모드를 추천해준다고 설명했다. 카메라로 파스타를 비추면 맛있어 보이도록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을 적용해주는 식이다. 이를 위해 독일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함께 사진 데이터를 1억장 이상 분석해 1000여개의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네이버쇼핑과 협력해 카메라로 촬영하면 사물의 정보를 검색해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카메라로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과 비슷한 제품들까지 검색 결과에 나오는 식이다. 최저가 비교도 가능하다.

    음성 명령 인공지능 기능도 강화한다. LG전자는 구글과 협력해 인공지능형 가상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LG 편의 기능을 실행해주는 음성 명령도 23개에서 32개로 늘릴 예정이다. 예를 들어 "밝기 높여줘"라는 명령으로 손을 대지 않고 카메라의 밝기를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 측은 신제품 외 기존 제품에도 인공지능 기능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인공지능 기술로 한층 똑똑하게 진화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