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한국GM 철수위기]⑧ 한국GM 노조, 군산공장 폐쇄에 반발..."일방적 통보" 강력 투쟁 예고

  • 김참 기자
  • 입력 : 2018.02.13 14:28 | 수정 : 2018.02.19 16:02

    한국GM 노조가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는13일 "명절을 앞두고 한국GM의 존립과 관련한 매우 중요한 결정을 노조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는 그동안 군산공장 정상화에 대한 노조의 요구를 무시한 결과로 빚어진 적자경영의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행태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폐쇄가 결정된 한국GM 전북 군산공장. / 연합뉴스
    폐쇄가 결정된 한국GM 전북 군산공장. / 연합뉴스
    노조는 이어 "글로벌 GM의 고금리 이자, 과도한 매출 원가 등으로 한국GM 재무 상태는 이미 밑 빠진 독이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전 조합원이 하나돼 단결된 투쟁으로 돌파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14일 군산공장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투쟁 방침을 결정한다. 이후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에 대한 반대 집회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한국GM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군산공장에서 근무 중인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에 대해서는 구조조정 절차를 밟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