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GM 정상화 방안 GM 측과 협의할 것…경영 실사도 진행"(종합)

입력 2018.02.13 12:25 | 수정 2018.02.13 14:01

정부는 13일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GM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산업은행 등 관계 부처 합동 차관 회의를 열고 한국GM의 군산 공장 폐쇄 결정 등에 대한 진행 상황을 논의한 뒤 이같이 말했다. 다만 “한국GM 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중단 및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뜻과 밝혔다.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조선일보DB
정부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GM 측과 협의해 나가겠다”며 “GM 측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는 지원에 앞서 한국GM에 대한 실사 및 회계감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정부는 "그간 관계기관 합동으로 한국GM 관련 진행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공유해 왔다"며 "한국GM의 지난 수년간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GM 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한국GM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군산공장에서 근무 중인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에 대해서는 구조조정 절차에 돌입한다.

GM은 지난 12일 오후 정부에 군산공장 폐쇄 계획을 구두로 통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공장의 가동률은 최근 3년간 약 20%에 불과해 공장 폐쇄설이 끊이없이 제기된 바 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노력”이라며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