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작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 5건에 포상금 8700만원 지급

조선비즈
  • 이민아 기자
    입력 2018.02.13 12:00

    금융감독원은 13일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 조사·조치에 도움을 준 신고자 5명에게 포상금 8727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제공
    불공정거래 유형별 포상금 지급 현황을 살펴보면 부정거래가 2건에 366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미공개정보 이용이 2480만원, 시세조종이 1657만원, 기타 위반이 930만원이었다.

    지난 해 지급된 포상금 5건 중 최고 금액은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에 대한 내용을 접수한 신고자가 받은 2480만원이었다. 건당 평균 포상금 지급액은 1745만원이었다.

    최근 4년(2014~2017년) 간 지급된 불공정거래 행위 신고 포상금을 모두 합치면 3억7112만원, 총 25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시세조종에 대해 지급된 포상금이 1억8357만원(1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부정거래가 1억1775만원(6건), 미공개정보이용이 5790만원(5건), 기타 위반이 1190만원(2건) 순이었다.

    포상 대상자들은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부정거래 등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위반사실과 증거를 제시했다.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를 신고하려면 특정인의 불공정거래행위와 관련 있는 장소, 일시 등 구체적인 위반사실을 적시해 신고해야 한다.

    포상금은 불공정거래 행위의 중요도에 따라 10등급으로 구분하고, 각 등급별 기준 금액인 20억원~500만원에 기여율을 곱해 산정한다. 주가변동, 공시자료, 언론보도 등 일반에 공개된 자료는 제외된다.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 신고는 인터넷 증권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나 금감원 콜센터, 금감원 시장정보분석팀에 우편을 통해 할 수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