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 일반

성동구 서울숲 북쪽 인근 '붉은벽돌' 마을 명소로

  • 김수현 기자
  • 입력 : 2018.01.29 14:08

    서울시와 성동구가 서울숲 북쪽 일대를 붉은벽돌 마을 명소로 꾸민다. 주택 뿐 아니라 공장과 창고 등 붉은벽돌로 이뤄진 다양한 건축물을 보전해 지역 정체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시와 구는 붉은벽돌 건축물 보전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숲 북쪽 지역은 전체 건물의 68%가 붉은벽돌로 만들어졌다.

    먼저 구는 붉은벽돌 건축물을 신·증축할 경우 심의를 거쳐 전체 공사비의 절반 범위 안에서 최고 2000만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대수선‧리모델링의 경우 최고 1000만원이다. 시는 붉은벽돌 건축물이 우수 건축자산으로 등록되면 내‧외관 수선 시 융자금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붉은벽돌 마을 사업 대상지 위치. /서울시 제공
    붉은벽돌 마을 사업 대상지 위치. /서울시 제공
    또 벽돌 건축물이 지진에 취약하다는 점을 감안해 리모델링·신축 시 건축‧구조분야 전문가가 검토를 실시하도록 안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신주 디자인과 도로포장, 안내시설 등 마을환경 기반시설을 붉은벽돌과 연계해 새로 설치하거나 정비하기로 했다. 성수동 나눔공유센터에 붉은벽돌지원센터를 설치해 마을건축가와 코디네이터를 운영하고, 성수동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마을 특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5월 뚝섬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하면서 특별계획구역(4‧5구역)이 해제된 저층주거지의 용도지역을 1·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 붉은벽돌로 건축할 경우 최대 36%까지 완화된 용적률을 적용받는다.

    국승열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붉은벽돌 건축물과 경관을 주제로 마을을 가꾸는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성수동 시범사업을 성공시켜 저층주거지에 모범적인 관리모델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