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계 은행 6곳에 가상화폐 자료 요구

조선일보
  • 양모듬 기자
    입력 2018.01.27 03:00

    "가상화폐 자금 세탁 방지 관련 금감원서 검사받은 내용 제출"
    일각선 "대북 제재 관련" 분석도

    미국 뉴욕주(州) 금융감독국(DFS)이 최근 국내 6개 시중은행에 대해 금융감독원과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가상 화폐 거래소 관련 특별 검사를 받은 내용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금융감독국은 미국 뉴욕주에서 활동하는 은행·보험사 등 금융기관들을 감독하는 국가 기관이다.

    26일 금융계에 따르면 뉴욕주 금융감독국은 지난 18일 신한·우리·KB국민·KDB산업·IBK기업·NH농협은행 등 6개 은행의 미 뉴욕지점에 가상 화폐 거래 관련 은행 내부 규정과 최근 금감원과 FIU가 실시한 가상 화폐 거래 관련 자금 세탁 방지 이행 검사 내용에 대한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 관계자는 뉴욕주 금융감독국의 자료 요청에 대해 "최근 가상 화폐 규제에 대해 각국 금융 당국이 관심이 높은 상황"이라며 "한국이 가상 화폐 거래 현장 점검에 나서고 가이드라인을 만들다 보니 뉴욕 금융감독국이 연구 차원에서 사례를 수집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북한이 가상 통화를 통해 자금 세탁을 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대북(對北) 금융 제재 차원에서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앞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25일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차관을 만나 가상 화폐 관련 자금 세탁 방지 조치 강화 및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