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서비스 · 유통

애경, 8월 ‘홍대 시대’ 개막…올해 4600억원 투자·1300명 채용 계획

  • 백예리 기자

  • 입력 : 2018.01.14 14:53

    애경그룹이 오는 8월 서울 홍대입구역 인근에 짓고 있는 그룹 통합 신사옥에 입주한다. 올해를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4600억원대의 투자와 1300여명 신규 채용 등으로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각 계열사의 활발한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도모할 예정이다.

    애경그룹 신사옥 조감도. /애경그룹 제공
    애경그룹 신사옥 조감도. /애경그룹 제공
    14일 애경그룹에 따르면 채형석 총괄부회장은 지난 12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애경그룹 신년 임원 워크숍에서 신사옥 입주 및 실적 목표 등 올해 계획을 발표했다.

    채 총괄부회장은 이날 “낡은 것들을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자”며 “올해가 애경그룹이 대도약을 해야 할 원년”이라고 말했다.

    애경은 1976년부터 구로 본사를 사용했다. 이번에 완공되는 신사옥 규모는 연면적 기준 5만3909㎡로, 복합시설동(판매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과 공공업무시설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를 비롯해 애경산업, AK켐텍, AM플러스자산개발, AK아이에스, 마포애경타운 등 6개 사가 입주한다.

    그룹 계열회사가 이용할 업무시설 외에는 제주항공이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홍대 호텔’이 294실 규모로 들어선다. AK플라자에서 운영하는 판매시설도 입주한다.

    애경그룹은 신사옥이 여행 및 쇼핑, 생활, 뷰티 등 애경그룹의 소비재 산업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 총괄부회장은 “지난 10년간 지주회사 전환, 이익 중심 경영, 사업 효율화 등을 추진한 결과 성장을 위한 투자 여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애경그룹 제공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애경그룹 제공
    애경그룹은 지난해 제주항공, 애경유화, 애경산업 등 주요 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실적에서 사상 최대 성과를 냈다. 최근 10년간 이익 중심 경영을 한 결과 2008년 이후 재무구조가 매년 개선됐고, 연평균 19%의 영업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애경그룹은 2018년 경영방침을 ‘3S(스마트, 서치, 세이프)’로 잡고, ‘퀀텀 점프’를 하기 위한 그룹의 전략 방향을 공유했다. 올해 목표는 전년 대비 20%대의 영업이익 증가로, 이를 위해 4600억원대 규모의 투자를 할 예정이다.

    안재석 AK홀딩스 사장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국가적 관심에 발맞춰 애경그룹도 제주항공 등을 중심으로 올해 1300여명의 신규 채용할 예정”이라며 “2018년 애경그룹이 퀀텀 점프하기 위해서는 그룹의 실질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