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식음료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경영난에 기업회생절차 신청

  • 백예리 기자

  • 입력 : 2018.01.14 10:35

    경영난에 시달려 온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가 12일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토종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경영난에 기업회생절차 신청
    카페베네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기로 의결하고 오후에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기업회생절차란 채무초과 등 한계에 봉착한 기업이 부실자산과 악성 채무를 털어내고 건전한 기업으로 회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다. 법정절차에 따라 경영을 한 뒤 경영여건이 호전되면 기업을 회생시키고, 회생 가능성이 없으면 청산단계로 전환된다.

    박 그레타 카페베네 대표는 “지속적인 가맹점 물류공급 차질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이사회에서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선권 전 대표가 2008년 창업한 카페베네는 사업 시작 5년 만에 매장을 1000개 이상 확대했지만 신규 사업 실패와 경쟁업체 증가 등으로 2014년 부채가 1500억원에 달하는 등 경영난을 겪어 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