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기전자

LG전자, 2년 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차세대 자동차 부품 선보여

  • 허지윤 기자

  • 입력 : 2018.01.14 10:00

    LG전자는 1월 13일부터 28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북미 국제오토쇼(NAIAS·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차세대 자동차 부품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LG전자가 2018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에서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 LG전자 제공
    LG전자가 2018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에서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 이번 전시 주제는 LG전자가 글로벌 전 시행사에서 일관되게 소개하고 있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로,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고객과 함께 만들어간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 ▲올레드 리어 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하며 LG 화학은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및 배터리팩 등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하는 것으로, 2014년 북경 모터쇼를 시작으로 매년 상해 모터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 글로벌 모터쇼에 참가하고 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 사장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