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중기 · 벤처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민간경제단체 자격 얻어

  • 박지환 기자
  • 입력 : 2018.01.14 06:00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KOSTA: Korea SMEs Trade Association)는 이달 12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민간경제단체(사단법인) 설립을 승인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출범 이후 경제단체로는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가 처음으로 인가를 받았다.

    한국은 무역 규모가 꾸준히 성장해 세계 6위에 올랐다. 하지만 전자·반도체·자동차·철강 등 대기업에 편중된 수출구조와 전체 수출 중 20% 수준에 머무는 중소벤처기업의 낮은 수출비중은 한국 수출 구조의 문제점으로 지적받고 있다.

    협회는 설립 초기 기반을 다지기 위해 민과 관 출신이 한명씩 추대돼 공동회장체제로 운영된다. 초대회장은 정난권 남전사 대표와 전 중소기업중앙회 송재희 상근부회장이 맡는다.

    수출입을 하고 있거나 수출입을 하고자 하는 중소벤처기업은 누구나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수출입관련 전문가도 회원 가입이 가능하다.

    협회는 앞으로 우수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마케팅 지원을 위한 시장개척단 파견, 공동브랜드 개발 및 인증, 무역 박람회 개최, 청년해외창업 촉진 및 일자리 창출, 해외무역장벽 해소와 해외시장개척법제화 추진, 해외 바이어 발굴 및 해외시장 수요조사 연구 등의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또 대기업과 해외시장 동반진출,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와 정책금융 지원확대, 회원사 권익보호를 위한정책건의 등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진출촉진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송재희 공동회장은“협회를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 컨트롤타워와 허브기관이 되겠다”며 “기존 해외진출기관 및 협회 등과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난권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공동회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무역환경이 급변하고 각국의 신보호무역주의 강화와 중국 등 동남아 경쟁국의 부상으로 해외시장개척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다”며 “수출입 중소벤처기업간 상호정보교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공동협력사업을 발굴해 통관·인증·규제 등 각종 수출입애로사항을 해결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는 현재 160여개 업체가 회원사로 등록했으며 창립총회는 3월 열릴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