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통상

산업부 "반도체 힘입어 이달 수출액도 증가세 유지될 듯"

  • 세종=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01.12 11:00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한국 수출 주력 품목 수요와 단가 상승세가 지속하면서 이달 수출액이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김영삼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올해 첫 주요 업종 수출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반도체협회, 자동차협회, 조선협회, 철강협회 등 11개 주요 업종 협회와 단체, 코트라(KOTRA)·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 기관이 참석해 이달 수출 동향을 점검하고, 수출 업계의 고충과 건의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출 점검회의 결과 업종별 협회와 단체는 세계 경제와 교역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이달 한국 수출액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특히 반도체와 석유화학, 일반기계, 컴퓨터 등의 수출액이 늘어 총 수출액 증가를 견인한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반도체는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한 현상이 지속해 메모리 가격이 높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수출액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석유화학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출 단가가 오르면서 이달 수출액이 늘고, 일반기계는 올해 글로벌 건설경기가 호황으로 접어들면서 전 세계적으로 설비투자가 늘어나는 덕에 이달 수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수출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했다.

    김영삼 실장은 “올해 신흥국을 중심으로 세계 경기 회복세가 유지될 전망이지만, 원화 강세와 고금리, 유가 상승 등 ‘3고’ 현상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의 하방요인이 한국 수출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수출 하방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수출 증가 추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산업부에 제기됐던 86건의 수출 업계 애로사항에 대한 해소 방안도 논의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37건의 애로사항은 조치를 완료했고, 32건은 산업부가 조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전략물자 수출 신청 서류를 간소화하고, 발주처(수입업자)에만 발급되던 보증보험을 입찰대행사에게도 발급하도록 개선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소기업 지식재산권 침해 지원채널 마련, 해외시장 진출 시 융합제품 인증 가이드라인 제공 등 13건의 새로운 건의사항이 제기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업계 애로사항에 대해 자세히 검토해 향후 수출 점검회의때 해소 추진 경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