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기재부 “일자리 창출 실적 미흡…경제 회복세는 지속”

  • 조귀동 기자

  • 입력 : 2018.01.12 10:00

    기획재정부가 12일 발표한 ‘2018년 1월 최근경제동향(그린북)’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세계경제 개선, 수출 증가세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지속될 전망이나 서비스업 고용 부진 등 고용상황이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수출 개선, 투자 증가 등에 따른 호경기 속에서 노동시장 개선 기미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얘기다. 또 기재부는 “통상현안, 자동차파업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했다.

    기재부가 그린북에서 일자리 창출 실적이 미흡하다고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0월 그린북에서 기재부는 21만2000명으로 곤두박질 친 8월 취업자 증가폭에 대해 “전년 동월 대비 기저효과, 기상 악화 등의 요인이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었다.

    기재부는 “2017년 12월 고용은 제조업, 건설업에서는 개선됐으나 서비스업에서 부진해 전년 동기 대비 취업자수 증가폭은 25만3000명으로 전월(2017년 11월)과 동일한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2017년 연간으로는 32만명 증가했다.

    11월 광공업 생산은 자동차, 기계장비 생산 증가 등에 따라 전월 대비 0.2% 늘어났다. 서비스업 생산도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주식거래 실적 호조 등으로 2.5% 증가했다. 11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5.6% 늘었는 데 10월 추석 연휴에 따른 하락(-2.9%)에 따른 기저효과에다 승용차, 스마트폰 등 내구소비재와 겨울용 의류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설비투자 증가율도 전월 대비 10월 -14.8%에서 11월 10.1%로 반등했다.

    다만 11월 건설 투자는 전월 대비 -3.8% 마이너스 성장했다. 기재부는 “일반토목 및 플랜트 공사실적 감소, 최근 주택건설 수주 부진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12월 수출은 반도체, 석유제품, 석유화학제품 등의 해외 판매가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8.5% 늘어났다.

    지난해 11월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 기준)는 100.4로 전월과 같았고 선행지수는 101.2로 0.1포인트 하락했다.

    기재부는 “대내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경기 회복세가 일자리·민생개선을 통해 체감될 수 있도록 정책 노력을 가속화하겠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