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항공 · 운송

제주공항 폭설에 심야운항 결항 속출…대한항공 전편 취소

  • 진상훈 기자
  • 입력 : 2018.01.11 22:22

    11일 내린 폭설로 제주국제공항의 기상여건이 악화되면서 제주를 떠나려던 대한항공의 여객기 운항이 모두 취소됐다.

    대한항공은 오후 7시 30분 이후 자정까지 정기편과 대체편 등 여객기 12편의 운항계획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제주를 출발하려던 대한항공 여객기 12편의 이용객들은 2000여명으로 추산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폭설을 동반한 강풍이 계속돼 심야운항을 하기에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는 새벽부터 내린 폭설로 활주로에 1.5cm가 넘는 많은 눈이 쌓이자 제설작업을 위해 오전 8시 30분부터 오전 11시 10분까지 제주공항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오후에도 폭설이 이어지자 공항공사 측은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30분까지 2차 활주로 정비작업을 진행했다. 정비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제주공항에서는 출발과 도착편을 합쳐 7편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고 15편은 지연 운항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한항공을 포함한 항공편의 결항은 안전운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제주공항 체류 승객들에게 난방과 식수, 빵, 모포 등을 지급해 최대한 불편을 줄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