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CES 2018] 가전, 자동차 등 너도 나도 '헤이 구글'

  • 라스베이거스=황민규 기자
  • 입력 : 2018.01.11 13:37

    구글 어시스턴트, 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 확산 가능
    “차별화 고민하던 가전 기업에 ‘단비’…자동차에도 적용”

    올해 'CES 2018'의 핵심 주제 중 하나인 인공지능(AI)이 구글의 가세와 함께 가전 산업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구글 어시스턴트가 TV, 스피커 등 가전제품에 이어 자동차 등에도 적용되면서 '헤이 구글(Hey Google)'이 첨단 ICT 산업의 공용어가 되어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0일(현지시각) 세계 최대의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브랜드 광고인 '헤이 구글'이라는 문구가 도시 곳곳을 수놓았다. CES 행시장 주요 가전업체들의 부스에서도 이 문구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센트럴플라자에 설치된 구글의 전시관./ 황민규 기자
    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센트럴플라자에 설치된 구글의 전시관./ 황민규 기자
    이번 CES에서 구글과 가전 제품 분야에서 가장 밀접한 협력을 맺고 있는 기업인 LG전자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한 다양한 TV 제품을 선보였다. 이 TV 제품에 "헤이 구글, 여행할 곳의 날씨를 알려줘"라고 물으면 정보를 찾아 TV 화면에 띄우기도 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TV뿐 아니라 더 다양한 제품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LG전자(066570)프레스 컨퍼런스에 등장한 스콧 허프만 구글 부사장은 "시계, TV, 냉장고, 세탁기, 오븐, 에어컨까지 어떤 제품 분야에서도 협업할 수 있다"며 구글 어시스턴트의 확산을 자신했다.

    LG전자 이외에도 소니, 레노보, 브로보, 아이홈, JBL 등 총 12곳의 기업들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중에서도 JBL, 레노보, LG전자, 소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AI 스피커를 개발하고 있다. 구글은 이 스피커들이 여름에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항상 CES 무대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기보다는 가전 기업들의 '들러리' 역할 정도만 했던 구글이 본격적으로 CES 무대 장악에 나선 건 AI를 기반으로 한 가전 제품이 올해를 기점으로 봇물을 이룰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가전제품의 차별화를 고민하며 하드웨어 개발에만 천문학적인 투자를 감행하던 전자기업들에 AI는 반가운 동반자"라며 "지난해 스마트홈 등 가전제품을 모두 연결하는 IoT 기술이 본격 확산되는 추세에서 AI는 이 연결을 더 영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구글은 스마트홈 외에도 '알파 로메오'의 '줄리아(Giulia)' 자동차 한 대를 전시했다. 이 차량에는 이번주 출시된 '안드로이드 오토'가 탑재됐다.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작동한다. "헤이, 구글"이라고 불러 원하는 음악을 틀거나, 내비게이션을 작동하고, 연락처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고 메시지를 보낸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