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최흥식 금감원장, 임직원 가상화폐 거래 금지령

  • 김형민 기자
  • 입력 : 2018.01.10 14:39 | 수정 : 2018.01.11 08:22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임원회의에서 임직원들의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일부 금융공공기관도 가상화폐 거래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는 등 임직원 단속에 나서는 분위기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 원장은 지난해 말 임원회의를 열고 "감독당국 직원이 투기성 거래를 한다면 도덕성, 윤리성 측면에서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가상통화 거래를 자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투기과열을 막기 위한 각종 규제정책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임직원이 가상화폐 거래를 할 경우 도덕적해이가 발생할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다.

    조선DB
    조선DB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융위와 금감원이 총대 메고 가상화폐 투기를 잡겠다고 나서고 있는데, 금융당국 임직원이 거래하다가 소문이라도 날 경우 포화를 맞을 수 있다"며 "서로서로 자제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은행 전산 시스템에서 업비트, 빗썸 등 가상화폐 대표 거래소에 접속할 수 없도록 했다. 산업은행은 팀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하도록 구두로 조치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연일 가상화폐 투기를 막기 위한 경고와 규제책을 내놓고 있다. 금감원 금융정보분석원은 지난 8일부터 6개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관련 계좌 점검에 나섰다.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은행이 자금세탁방지의무 이행, 실명확인 시스템 구축 등을 제대로 했는지를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는 또 민간금융사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투자를 사실상 금지했다. 금융위는 지난해부터 금융회사가 가상화폐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투자하는 행위를 경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융당국 임직원의 가상화폐와 거리두기는 도덕적 해이 방지 등 정책 추진에 있어 핵심적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