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통신ㆍ휴대폰

[CES 2018] SK텔레콤, 기아차와 손잡고 5G 자율주행 기술 시연

  • 라스베이거스=황민규 기자
  • 입력 : 2018.01.09 15:30

    SK텔레콤은 세계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에서 기아자동차와 손잡고 5세대(G)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전시회 내 기아차 부스에 설치된 콕핏을 관람객이 체험하고 있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전시회 내 기아차 부스에 설치된 콕핏을 관람객이 체험하고 있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017670)기아차(000270)와 함께 자율주행차 체험 시나리오, 한국-미국 간 5G 망을 활용한 실시간 영상 전송 시연, 5G 기반 차량-사물 간 통신(V2X) 기술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관람객들이 차량 내에서 업무를 하거나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미래 자율주행 환경을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기아차 부스 내 5G 자율주행차 콘셉트의 콕핏(Cockpit)을 설치했다. 콕핏은 관람객이 자동차 운전석의 인터페이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제작한 모형을 말한다.

    콕핏에 앉으면 서울 시내를 달리는 5G 커넥티드카에서 촬영한 360도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실시간 영상을 전송하기 위해 서울 을지로 5G 시험망을 해저 케이블로 확장해 한국과 미국 간 5G 전용 시험망을 구축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 기술이 자율주행과 결합하면 더욱 안전한 운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차량 내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며 “고객에게 차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 자율주행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